'지동원 이어 또!' 구자철 시즌 첫골 직후 아쉬운 무릎 부상

2018-09-23 07:15:11

사진출처=아우크스부르크 구단

구자철(29·아우크스부르크)이 시즌 첫 골 직후 부상 교체됐다.



구자철은 22일 밤(한국시각)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WWK아레나에서 펼쳐진 베르더 브레멘과의 2018~2019 분데스리가 4라운드 홈경기 전반 추가시간 시즌 첫골을 신고했다. 아우크스부르크가 0-2로 뒤진 상황에서 천금같은 만회골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그러나 후반 22분 왼쪽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얀 모라베크와 교체됐다.

직전 경기에서 '지구특공대' 절친 후배 지동원이 시즌 첫골을 터뜨린 후 세리머니중 무릎 인대를 다친 데 이어 구자철 역시 골 직후 부상하는 불운이 겹쳤다.

이날 3-4-3 포메이션에서 중앙미드필더로 출전한 구자철은 공수에서 특유의 폭넓은 활동량과 부지런한 움직임을 이어가며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26분 미하엘 그레고리취의 헤딩 패스를 왼발슈팅으로 연결했고, 전반 28분 안드레 한의 패스에 이은 왼발 슈팅도 예리했다. 아우크스부르크가 전반 34분 크루제와 36분 에게슈타인에게 연거푸 실점한 위기 상황에서 구자철의 발끝이 빛났다. 전반 추가시간 카이우비의 헤딩 패스를 가슴으로 트래핑한 후 짜릿한 왼발 발리슈팅으로 짜릿한 만회골을 터뜨렸다. 후반 2분 필립 막스가 동점골까지 터뜨리며 2-2로 팽팽하던 후반 22분,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구자철이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이후 후반 30분 데이비 클라센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아우크스부르크는 브레멘에게 2대3으로 패했다.

구자철은 올시즌 4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마누엘 바움 감독의 각별한 신뢰를 입증했다. 뒤셀도르프, 보루시아 글라드바흐전 등 첫 2경기에 교체출전한 후 지난 15일 마인츠 원정에서 첫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날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마수걸이골까지 터뜨리며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던 중 부상으로 교체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