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병부대, 추석에도 임무수행…합동차례·민속놀이도

2018-09-24 08:09:08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은 24일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에도 이역만리 해외 주둔지에서 분쟁지역의 평화정착 및 재건 임무를 수행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들은 임무수행 중에도 합동차례와 민속놀이, 송편빚기 등으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달랬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레바논 남부 티르지역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을 하는 동명부대는 추석에도 테러 위협 차량과 불법무장세력 활동 등에 대한 정찰감시임무를 수행하면서도 합동차례와 윷놀이 등 전통민속놀이를 했다.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재건작전을 수행 중인 한빛부대는 인도, 에티오피아 등 다른 파병국 장병과 현지주민 등 200여 명을 주둔지로 초청해 한국의 대표명절인 추석을 소개하고 민속놀이 체험 등을 함께 했다. 한빛부대는 또한 난민보호소에서 거주하는 현지주민들에게 의류, 의약품, 학용품 등의 위문품도 전달했다.
리비아 인근 해역에서 상선보호 임무 등을 수행하는 청해부대도 부대원들이 모여 합동차례와 전통놀이 등을 하면서 명절을 보냈다.
합참은 "1천400여 명의 해외파병부대 장병들은 추석에도 세계 평화와 재건지원, 국방교류협력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군인으로서의 본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