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2군 이강인, '찬스 메이커'로 성장중…터프해졌다

2018-09-26 10:09:47

사진캡처=발렌시아 구단 공식 홈페이지

한국 축구의 기대주 이강인(17)이 스페인 발렌시아 2군에서 '찬스 메이커'로 성장 중이다.



이강인은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올롯 캄포에스타디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라 리가 세군다 B(3부 리그) 그룹 3 5라운드에서 선발출전, 후반 39분까지 84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의 3대0 승리를 이끌었다.

스페인 매체 슈퍼 데포르테는 '이강인의 패스에 의한 프란 나바로의 골을 놓치지 마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올롯전은 미구엘 그라우 감독이 이끄는 팀의 우수성이 입증된 경기였다'며 '미드필더 알렉스 블랑코와 스트라이커 나바로가 두 골을 책임졌다. 두 번째는 이강인의 출중한 도움 능력으로 창출된 아름다운 득점기회'라고 전했다.

이강인은 올롯전에서 후반 5분 나바로의 선제골을 도왔다.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수 뒷 공간을 노리는 패스를 연결했고 나바로는 상대 수비수와의 몸 싸움을 이겨내고 돌파해 득점까지 마무리지었다.

'찬스 메이커'로 성장 중인 이강인은 만 17세의 나이로 발렌시아 1군에서 프리시즌을 보냈다. 올 시즌 프로선수로 거듭난 이강인은 발렌시아 2군에서 주전 미드필더로 묵묵히 성장 중이다. 게다가 후베닐 A(19세 이하) 유럽축구연맹(UEFA) 유스리그 일정도 소화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이탈리아 유벤투스 유스팀과의 경기에서 골대를 두 차례 강타하는 등 남다른 클래스를 보이기도 했다.

이강인이 올 시즌 달라진 점은 중원에서 더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터프함까지 장착했다. 이번 시즌 출전한 세군다 B 5경기와 UEFA 유스리그 1경기에서 경고를 세 차례나 받았다. 그 동안 유럽 선수들에 비해 피지컬이 왜소한 이강인은 기술로 단점을 보완해 나갔다. 그러나 프로 세계, 특히 중원에선 몸싸움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생리를 빨리 터득한 모습이다. 때문에 과격하다기 보다는 터프한 플레이를 펼치다 경고를 세 차례나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이 택한 변신은 스스로의 축구인생에서 큰 자양분이 될 전망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