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영광, 초밀착 스킨십...설렘 유발

2018-09-26 13:17:46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나인룸' 김희선과 김영광의 초밀착 스킨십이 포착돼 설렘 지수를 한껏 높인다. 김영광이 김희선을 힘껏 끌어안는 모습이 공개된 것.



26일 tvN 새 토일드라마 '나인룸'(정성희 극본, 지영수 연출) 측은 김영광이 김희선을 애틋하게 껴안은 뒤 김희선의 벗겨진 하이힐을 신겨주는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나인룸'은 희대의 악녀 사형수 장화사(김해숙)와 운명이 바뀐 변호사 을지해이(김희선), 그리고 운명의 열쇠를 쥔 남자 기유진(김영광)의 인생리셋 복수극. 이중 김희선은 승소율 100%의 안하무인 변호사 을지해이 역을, 김영광은 을지해이의 연인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기유진 역을 맡았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김희선을 와락 끌어 안은 김영광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모은다. 특히 김영광은 커다란 손으로 김희선의 머리를 감싸 쥐고는 제 품으로 꼭 끌어 당겨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더욱이 김희선의 머리에 자신의 얼굴을 밀착시키고 있는 김영광의 애틋한 눈빛까지 포착돼 김희선을 향한 사랑을 절로 느끼게 한다.

이 같은 김영광의 기습 포옹에 김희선은 놀란 토끼 눈이 되어 그대로 얼어붙은 모습이다. 당황함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김영광의 허리춤 셔츠만을 꼭 쥐고 있어 애틋함이 배가되고 있다. 또한 김희선의 눈망울이 금방이라도 왈칵 눈물을 터뜨릴 것 같이 촉촉이 젖어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김희선의 하이힐이 벗겨져 김영광이 손수 신겨 주고 있어 눈길을 끈다. 김영광은 조심스럽게 김희선의 발을 당겨 걱정하듯 구두에 발을 넣고 있는데, 평소와는 다른 김희선의 모습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김영광을 아무 말 없이 지그시 바라보며 애잔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 과연 달달하고 설렘을 자극하던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촬영에서 김희선과 김영광은 초밀착 스킨십 장면을 탄생시키기 위해 진지한 분위기로 촬영에 임했다. 특히 김희선의 립스틱이 김영광의 하얀 셔츠에 묻을 정도로 격렬한 포옹 장면이 이어져 현장이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두 사람은 로맨틱한 케미를 발산하며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이 드러날 수 있도록 서로의 호흡에 집중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나인룸'은 '미스터 션샤인' 후속으로 오는 10월 6일 첫 방송된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