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김수미 "연예계 은퇴합니다" 촬영중 돌발 선언 '깜짝'

2018-10-02 07:49:3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배우 김수미가 녹화 도중 은퇴 선언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1일(오늘)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는 임시보호자에 도전한 돈스파이크, 한채영, 이상화, 윤후가 김수미의 집을 방문, 동물훈련사 강형욱과 함께 유기견과 반려견의 양육에 대한 고충과 올바른 양육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강형욱은 "임시보호자들은 유기견들이 평생가족을 만나기 위한 중간다리 역할을 해줘야 한다. 보호견과 너무 빨리 친해지거나 너무 마음을 줘서는 안 된다. 훈련사로서 개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을 수도 있지만 이 한 마디는 꼭 하고 싶다"라고 말문을 연다.

그는 "사실 임시보호자는 임시보호자로 끝나는 게 좋다. 임시보호자로 지내는 동안에는 보호견의 건강을 회복시켜주고, 영원한 보호자를 찾는 활동을 해줘야 한다. 그래서 가장 좋은 임시보호자는 사실 백수다. 직업이 없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김수미는 "저 오늘부로 연예계 은퇴합니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조련사로서 5명의 임시보호자들의 활동을 살펴본 강형욱은 배변훈련부터 사회화 훈련, 보호견들의 평소 행동에 따른 의미에 대해 전하던 중, "나도 현재 임시보호 중이다. 온 몸이 피부병에 걸린 친구인데 그냥 보고 지나칠 수가 없어서 우리 회사에서 같이 지내고 있다. 그런데 아직 영원한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단 1명도 안 나타난다. 그래서 해외로 입양을 보낼 준비를 하고 있다"라고 고백한다.

이밖에 배우 김수미네 집을 방문한, '연예계 대표 개아범'으로 불리는 의문의 남성의 정체도 공개된다. 방송은 1일(오늘) 밤 11시.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