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황교익, 백종원 '설탕' 이어 '골목식당' 저격→'막걸리 맞추기' 제안

2018-10-02 11:07:2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황교익, 백종원 저격 반발에 "12종 막걸리 맞출 사람 나와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개 저격 글에 대한 반발에 내기를 제안했다.

황교익은 2일 SNS에 "내가 전국에서 12종의 막걸리를 선별하여 가져오겠다"며 "이를 맛보고 브랜드를 모두 맞힐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라. 내기를 걸어도 된다"고 제안했다.

앞서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막걸리 테스트를 꼬집었다.

황교익은 "방송에서 이랬다고요? 아무리 예능이어도 이건.."이라며 "전국에 막걸리 양조장 수가 얼마나 되나요? 저도 꽤 마셔봤지만 분별의 지점을 찾는다는 게 정말 어렵습니다. 무엇보다 한 양조장의 막걸리도 유통과 보관 상태에 따라 맛이 제각각이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12개의 막걸리 브랜드를 미리 알려주고 찾아내기를 했어도 '신의 입'이 아니고서는 정확히 맞힐 확률은 매우 낮습니다. 이들 막걸리를 챙겨서 가져온 사람은.. 다를 수 있겠지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황교익은 "막걸리 맛을 잘 안다고 잘 팔리는 막걸리를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라며 "대구의 대박 떡볶이집 할머니는 떡볶이를 싫어하셔서 맛도 안 보신다는 거, 다들 아시지요? ㅎㅎ"라고 덧붙였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저격해도 방송을 전부 보고 말하는 것이 맞다" "백종원의 의도는 맞추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다" 등의 의견으로 반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9월 12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막걸리 사장님의 블라인드 테스트가 전파됐다. 당시 백종원은 자신의 막걸리를 포기하지 않는 막걸리집 사장을 설득하기 위해 전국의 막걸리를 같은 잔에 담아 맞추는 대결을 펼쳤다. 백종원은 1번 포천 막걸리를 마셔보고 단번에 어떤 막걸리인지 알았고, 막걸릿집 사장도 1번을 통과했다. 박유덕 사장은 자신의 가게 막걸리인 2번 정답도 맞췄다. 하지만 그 이후는 모조리 오답. 이에 백종원은 "막걸리를 만드는 사람이라면 어느 지역에서 만드는지는 알아야 되지 않을까"라고 일침했다.

한편 황교익은 지난 2016년에도 SNS를 통해 백종원의 레시피를 저격한 바 있다. 그는 "백종원을 디스하는 것이 아니다. 설탕 처발라서 팔든 먹든, 그건 자유다. 욕할 것도 없다. 문제는 방송이다. 아무 음식에나 설탕 처바르면서 괜찮다고 방송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 따지는 것이다. 그놈의 시청률 잡는다고 언론의 공공성까지 내팽개치지는 마시라, 제발"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