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유명 관광지서 '지카 바이러스' 29명 감염

2018-10-10 16:02:37

지카 바이러스의 매개체로 알려진 이집트숲 모기. [브라질 뉴스포털 UOL]

인도 북부 유명 관광지이자 수도 뉴델리에서 250㎞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무더기로 나와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0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현지 방역 당국은 라자스탄 주(州) 주도인 자이푸르 인근에서 최근 29명이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 진단을 받았다.

이집트숲 모기가 옮기는 지카 바이러스는 신생아 소두증과 뇌 신경 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방 백신은 아직 없다.

인도에서 지난해부터 지카 바이러스 감염이 보고되고 있다.
한 지역에서 29명의 감염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는 지금까지 전국을 통틀어 남부 타밀나두 주에서만 한 명의 감염자가 발생한 상태였다.

인도 방역당국 관계자는 힌두스탄타임스에 "이번 발병은 아직 특정 지역에 국한된 것으로 파악된다"며 "다만 인도에서 이처럼 많은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 우려된다"고 밝혔다.

인도 정부는 즉시 자이푸르에 전문가를 파견해 방역 체계 점검에 나섰다.

특히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신부의 상태를 면밀히 체크하고 있다.

방역 관계자는 "임신부 3명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태아는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진단됐다"고 말했다.

자이푸르는 뉴델리 남서쪽으로 250㎞ 떨어진 곳에 자리 잡고 있다. 찬다르마할 등 유적이 많은 이곳은 타지마할이 있는 인근의 아그라, 뉴델리 등과 함께 '인도 관광의 황금 삼각지대'로 꼽힌다.

coo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