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박현빈 “교통사고 후 정신과 치료…다리 잃는 줄 알았다”

2018-10-10 09:16:00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과거 4중 추돌 사고를 당한 후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털어놨다.



9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박현빈의 일상이 공개 됐다.

이날 박현빈은 지난 2016년 4월 겪었던 4중 추돌 사고를 떠올렸다. 그는 "앞 차를 피하다가 서 있는 큰 화물차와 가까워졌다. 제가 차 안에서 '사고다!'라고 소리를 쳤던 것 같다. 저만 기억한다. 동승자들은 아무도 기억을 못 한다. 다치고 피를 흘리고 부딪치고 차 안으로 뭐가 밀고 들어오고 이런 것들을 저는 다 보고 있었으니까 사고 후에 저만 무서웠다. 기억 못 하는 친구들은 별로 안 무섭다고 하는데 저는 엄청 무서웠다.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을 다시 못 볼 것 같은 두려움이 있었고 걷지 못하게 될 것 같은 두려움도 있었다. 아픈 것은 괜찮은데 공포감이 컸다. 치료 후에도 오래 갔다. 정신적으로 아주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고 당시 "다리를 잃었다고 생각했다. 구급차에 실려 갔는데 제가 계속 물어 본 것 같다. 오래 걸려도 되니 나중에라도 다시 걷게 해주세요라고. 너무 간절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