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큼 다가온 가상현실…SK텔레콤 옥수수 소셜VR 상용화

2018-10-11 14:44:57



SK텔레콤이 SK브로드밴드와 함께 스포츠·영화·드라마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oksusu Social VR)'을 12일 상용화한다.



옥수수 소셜VR은 가상현실 속에서 '옥수수'와 '소셜 커뮤니티'기능을 결합했다. VR 기기를 쓰고 접속하면 다른 이용자들과 함께 옥수수의 동영상 콘텐츠를 함께 즐기고 대화 할 수 있다.

VR 공간에서 미디어 시청과 함께 소셜 커뮤니티의 다양한 기능을 결합한 서비스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례를 찾기 어려운 선도적 시도다.

11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옥수수 소셜 VR에서는 최대 8명이 가상공간 한 곳에 모일 수 있다. 원하는 공간의 종류와 콘텐츠를 선택해 방을 만들어 다른 접속자들을 초대하면 된다. 가상 공간의 종류는 거실·영화관·공연장·스포츠룸·e스포츠룸 총 5가지이다. 공간은 앞으로 다양하게 확대될 계획이다.

가상 공간인만큼 공간 구성은 다채롭게 꾸미는 게 가능하다. 거실을 선택하면 모던한 인테리어가 갖춰진 편안한 집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영화관은 개인 미니 영화관이 연상되는 구조로 설계됐다. 공연장은 실제 공연장처럼 많은 관객들과 함께 눈앞에서 스타를 만날 수 있는 느낌을 준다. 스포츠룸은 실시간 경기를 지켜보며 맥주 한잔 할 수 있는 스포츠바를, e스포츠룸은 게임을 중계하는 대형 경기장 VIP석을 연상시킨다. SK텔레콤은 향후 다양한 컨셉의 공간을 추가하고 이용자가 스스로 공간을 꾸밀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가상공간에 들어가면 각 접속자들의 아바타들과 만날 수 있다. 1인칭 시점이며 360도를 둘러볼 수 있다. 접속자들은 컨트롤러로 언제든 자리를 옮길 수 있다.

영화관이나 공연장과 달리 가상공간에서는 영화나 공연 시청 중에도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다. 마치 장소를 대관 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실시간으로 공연을 보거나 스포츠 경기를 시청할 때는 혼자 볼 때 보다 더 생생한 응원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얘기다. 3D 공간 사운드를 적용해 가까운 곳에 앉은 아바타의 목소리가 더 크게 들릴 수 있도록 해 현장감을 더욱 높였다.

아바타는 이용자 스스로 꾸민다. 얼굴·피부색·헤어스타일·의상·액세서리 등을 선택해 다양하게 연출이 가능하다. 50여 다양한 표정도 수시로 선택할 수 있다. 제스처 인식 기술을 적용해 이용자 움직임에 따라 가상공간 속 아바타는 팝콘을 던지거나 응원풍선 · 야광봉 등을 흔들 수 있다.

SK텔레콤은 가상공간에서 아바타의 신체 움직임, 얼굴 표정 등을 부드럽게 표현하기 위한 'T리얼 아바타 프레임워크(T real Avatar Framework)' 기술을 적용했다. 아바타는 실제 사람의 시선과 몸짓에 맞춰서 자연스럽게 움직인다.

SK텔레콤은 옥수수 소셜 VR도 5G가 본격 상용화되면 현재 풀HD보다 화질이 최대 16배 선명한 UHD 영상을 제공하는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몰입감도 높일 수 있다. 예를 들어 가상의 영화관이 아이맥스 영화관이나 360도 스크린 형태로 바뀐다.

옥수수 소셜 VR은 '구글 데이드림'과 '삼성전자 기어 VR'에서 이용할 수 있다. 12일부터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오큘러스 스토어에서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옥수수에서는 10월 하순부터 이용이 가능하다. 12일부터 실시간 방송을 볼 수 있고, VOD는 이르면 연말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실시간 방송 등 무료 콘텐츠는 별도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유료 콘텐츠 공동 시청 요금은 정해지지 않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실감 미디어 서비스는 5G시대에 가장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 중 하나"라며 "이용자들이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술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