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부터 구애, '예비 FA' 정지석 '인기폭발'

2018-10-11 14:50:26

11일 오후 서울 청담리베라호텔에서 2018-2019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올시즌 포부를 밝히고 있는 대한항공 정지석.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10.11/

11일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미디어데이.



남자부 7팀 사령탑들과 핵심 선수들의 출사표가 이어진 가운데, 얼굴이 빨개진 선수가 있었다. 대한항공의 국가대표 레프트 정지석이었다.

각오 대신 러브콜이 쏟아졌다. 정지석은 내년에 FA가 된다. 올 여름의 전광인 이상의 가치를 가졌다는 평가다. 벌써부터 공개적인 구애가 이어졌다. '우리 팀을 제외한 나머지 팀 중 데려오고 싶은 선수는 누구'라는 질문에 3팀(삼성화재, 한국전력, OK저축은행)이나 정지석의 이름을 불렀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정지석을 향해 "FA지?"라고 물은 뒤 "데려오고 싶다"며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김철수 감독은 "비시즌 내내 함께한 우리팀 선수들과 함께하고 싶지만, 굳이 한 명을 데려올 수 있다면 정지석이다. 기본기나 공격력이 월등한 선수"라고 말했다. 지난 해 미디어데이부터 정지석에 대한 관심을 보인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우리 단장님이 보고 계실 텐데, 내년에 지석이가 FA다. 그런데 경쟁률이 너무 높아서 포기를 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했다.

많은 감독들이 공개적으로 군침을 흘리는 것을 지켜본 박기원 감독은 "(정지석을 뺏긴다면) 대한항공 문 닫아야 될 것 같다"고 웃은 뒤 "단장님 보고 계시죠?"라며 정지석을 꼭 잡아달라고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쏟아지는 구애에 어쩔줄 몰라하던 당사자 정지석은 "더 열심히 하라는 말씀인 것 같다. 제일 데려가기 싫은 선수가 될 수도 있으니까 더 열심히 해서 기대 부응하겠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