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노경은 희망을 던졌다. KIA전 6이닝 무실점

2018-10-11 20:27:41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LG 윌슨과 롯데 노경은이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힘차게 투구하고 있는 노경은. 잠실=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9.18/

롯데 자이언츠 노경은이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노경은은 1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서 6이닝 동안 3안타 무실점의 쾌투로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KIA에 1.5게임차 뒤진 7위. KIA와의 3연전서 모두 승리해야만 5강에 진출할 수 있는 벼랑끝 승부에서 첫 경기에 나서는 선발 투수의 부담은 얼마나 클까. 특히 전날 롯데는 KT 위즈와의 더블헤더 경기서 단 10안타에 1득점만 하는 극심한 타격 난조를 보였고, KIA는 한화의 외국인 투수 크리스 헤일을 격침시키면서 10안타로 6득점을 했다. 선수들의 컨디션은 분명 KIA가 좋아보였다.

하지만 노경은은 침착하게 자신의 피칭을 하면서 KIA 타선을 막아냈다.

1,2회 연속 삼자범퇴로 좋은 출발을 한 노경은은 3회말엔 1사후 8번 박준태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9번 김민식과 1번 버나디나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냈고, 4회말엔 선두 2번 나지완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3번 최형우를 2루수앞 병살타로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초에도 선두 김주찬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이후 3타자를 범타로 막아낸 노경은은 자신에게 찾아온 첫 위기를 잘 넘겼다. 6회초 1사후 1번 버나디나에게 좌월 2루타를 맞았지만 2번 나지완과 3번 최형우를 연달아 내야플라이로 잡아냈다.

투구수가 87개라 7회에도 나올 것으로 보였지만 롯데는 필승조를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7회말 오현택이 노경은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