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내뒤테' 소지섭, 정인선 향한 '츤데레♥' 설렘 시작

2018-10-11 06:50:0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소지섭과 정인선의 사이에 훈훈한 기운이 불었다.



10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는 김본(소지섭)과 고애린(정인선)이 한층 편해진 훈훈한 기운을 자아냈다.

앞서 고애린(정인선)은 억대 가방의 변상을 막으려다 얼결에 회사 기밀을 입수해 김본(소지섭)을 만나려던 순간 납치됐다. 알고보니 고애린을 납치한 사람은 J인터내셔널 대표 진용태(손호준)다.

고애린이 비밀의 방에 들어간 사실을 알게 된 진용태는 고애린을 납치했고, 가방 속 시리얼 넘버를 찍은 사진과 리스트가 담긴 USB를 압수했다. 고애린은 진용태가 의심하는 질문에 능청스럽게 피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그사이 김본은 고애린의 가방에 붙여둔 위치 추적기로 납치 된 창고에 도착했다. 창고 문을 지키고 있던 남자들을 모두 쓰러뜨린 후 총을 들고 창고 문을 열려는 순간, 고애린을 앞세운 진용태가 나왔고 김본은 몸을 숨겼다.

진용태는 고애린에게 "해고다"를 외치며 두고 도망쳤다. 김본은 뒤늦게 고애린 앞에 나타났고, 자신을 찾아 온 그의 앞에 안도감을 내비치는 한편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본은 "제가 미래를 좀 봅니다. 오늘 있었던 일, 봤던 거 누구하네도 말하지 마세요. 집안에 우환이 생겨요"라며 당부했다. 이에 고애린과 KIS는 김본을 '역술가'로 오해했다.

해고 당한 고애린을 걱정한 김본은 유지연(임세미)에게 작전 본부인 '킹스 백' 취직을 부탁했다. 유지연은 "네가 취직시켜달라는 그 여자가 누군데. 설마 네가 애 봐주는 집 고애린인가 하는 그 여자야? 왜 그렇게 그 여자한테 신경써"라며 물었고, 김본은 "불쌍한 여자야. 죽은 그 여자 남편이 문성수 암살 목격자야. 남편 사망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니까 그 어떤 말도 하지 마. 묻지도 마"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김본의 도움으로 '킹스 백'에 취직한 고애린은 쌍둥이들과 함께 외식을 하고 장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쌍둥이들이 어항을 사달라고 조르는 모습을 지켜 본 김본은 자신의 집에 어항을 두고 텅 빈 자신의 집을 뛰어 다니는 쌍둥이와 고애린을 흐뭇하게 지켜봤다.

가방 판매에 관심이 없는 사장을 대신해 고애린은 KIS의 도움을 받아 홍보했고, 다음날 매장에는 손님이 넘쳤다. 너무 열심히 일하는 고애린을 보며 김본은 "못말리겠네"라며 웃었다.

매장 가방을 완판 시킨 사실을 유지연에게 전해 들은 김본은 쌍둥이들에게 "엄마가 좋아하는게 뭐야?"라고 묻는가 하면, 무심한 듯 고애린의 퇴근시간을 기다렸다. 고애린 역시 김본에게 고마운 마음을 담아 선물하며 두 사람 사이 훈훈한 온기를 더했다.

이후 유지연은 "제이인터내셔널에 근무했다는 거 왜 이야기하지 않았을까. 본은 분명히 다 알고 있었어. 나를 믿지 못하는 건가?"라며 의아해했고, 라도우(성주)는 "다 알면서 왜 물어요. 고애린인가 하는 그 여자가 우리 일에 말려드는 게 싫다는 거잖아요"라며 못 박았다. 유지연은 '설마 본이 그 여자를?'이라며 불안해했다.

한편 방송 말미 김본은 새로운 타로카드를 발견하고 그 위치가 킹스캐슬임을 알게됐다. 이에 김본은 과거 연인의 죽음을 떠올리며 유치원 버스정류장에 있는 고애린을 향해 온 몸을 던졌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