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12월 6일 드디어 출시

2018-10-11 13:35:42



'모바일 MMORPG의 진정한 글로벌화를 목표로!'



올해 최고 기대작 중 하나인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이 드디어 12월 6일 출시된다. 이에 앞서 11일부터 사전예약이 시작됐다.

넷마블은 11일 서울 쉐라톤디큐브시티호텔에서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블소 레볼루션'의 일정과 함께 콘텐츠 내용, 향후 사업 전략 방향 등을 공개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으로 넷마블은 또 한번 모바일게임 시장에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 이상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엔씨소프트의 인기 온라인 MMORPG '블레이드&소울'의 IP를 활용해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콘텐츠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모바일 MMORPG다. 언리얼엔진4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풀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담아냈다고 넷마블은 밝혔다. 특히 원작과 동일한 성우진의 보이스로 제작한 150종 이상의 시네마틱 영상은 게임 플레이 시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것과 같은 몰입감을 준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원작의 특징 중 하나인 '경공'은 모바일 환경에 맞춰 버튼 2개의 간편한 조작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며 다양한 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구현했으며, 무공 연계 및 스킬을 사용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무빙 액션으로 대전 게임 못지 않은 역동적인 액션 쾌감을 경험할 수 있다.

캐릭터의 경우 지난해 지스타를 통해 '블소 레볼루션'을 체험한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린족 남성 캐릭터를 추가, 총 6종의 캐릭터(진족 남녀, 린족 남녀, 건족 여, 곤족 남)를 선보이며, 취향에 맞춰 외형을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게임을 개발한 넷마블의 개발 스튜디오 체리벅스의 장현진 개발총괄은 "모바일이라는 제한적인 플랫폼 안에 원작의 방대한 콘텐츠와 감성을 그대로 계승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더불어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 커뮤니티 등 차별화 요소를 통해 한단계 더 발전된 모바일 MMORPG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차별화된 콘텐츠 중 하나인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서버별 최대 500대500의 실시간 전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세력전에는 망루, 폭탄 등 다양한 전략 요소가 존재해 단순한 전투양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전략적 전투의 재미를 준다.

또 게임 내에는 유저가 함께 즐기는 MMORPG를 만들기 위한 또 하나의 사회 '커뮤니티'가 존재한다. 계층 상승을 위해 갈등, 협동, 경쟁이 발생하며 그 안에서 이용자들은 현실 못지 않은 사회를 형성할 수 있다고 넷마블은 강조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오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8'에서 선보인 후 오는 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

넷마블 강지훈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소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국내를 넘어 진정한 글로벌화에 성공하는 모바일 MMORPG가 되기 위해 나섰다"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이날 정오부터 브랜드 사이트(bns.netmarble.com)를 열고 사전등록과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시작한다. 사전등록에 참여하는 모든 이용자에게는 정식 출시 이후 사용 가능한 의상 아이템을 제공하며, 구글플레이 사전등록 시 1만 은화를 추가로 지급한다. 또 보패 이벤트에 참여하면 고급 게임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다. 브랜드 사이트를 통해 게임 스토리, 등장인물, 캐릭터, 지역, 문파 등에 대한 상세 정보를 비롯해 각 직업별 소개 영상 및 스킬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 공식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인 '블소 레볼루션 월드'를 통해 모바일에서도 해당 게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