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기쁘지만은 않은 '홈런 신드롬', 현장 목소리 외면결과

2018-10-11 15:18:23

◇프로야구 타고투저 원인은 다양하지만 공인구에 대한 지저이 끊이질 않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연관은 없습니다.

올 시즌 KBO리그에는 홈런이 몰아쳤다. 각종 홈런기록이 쏟아졌다. 아직 시즌이 채 끝나지 않았지만 전체 홈런 수는 10일 현재 1731개로 역대 최다이다. 지난해 1547개를 184개나 초과했다. 잔여경기에서 홈런은 더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동민(SK 와이번스)은 40홈런 대열에 합류했다. 김재환(두산 베어스)은 44개로 홈런선두다. 잠실 홈런왕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무려 5명이 40홈런을 넘겼다. 40홈런은 예년같으면 홈런왕도 노려볼 수 있는 수치다.

고졸 신인 강백호(KT 위즈)는 29홈런으로 고졸-대졸 포함 역대 신인 최다 홈런 기록에 1개차로 다가섰다. 10일에는 36년 동안 딱 한번 있었던 잠실구장 장외홈런이 같은날 두 차례(제이미 로맥-김동엽, 이상 SK 와이번스) 나왔다. 거포 기준이라는 20홈런을 달성한 타자는 무려 35명에 달한다.

홈런이 야구의 꽃이라고 하지만 너무 잦으면 이것도 문제다. 2014년부터 본격화된 타고투저는 2015년 KT가 10구단으로 합류하면서 가속페달을 밟았다. 선수층, 특히 투수난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팀당 경기수는 128경기에서 144경기로 늘어났다. 여름을 고비로 투수들은 지쳐 나가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현장이 주목하고 있는 부분은 따로 있다. 수비수들은 내야와 외야를 막론하고 '타구가 너무 빠르다'고 말한다. 2루 뿐만 아니라 좌익수와 중견수에 이어 1루수를 보고 있는 한화 이글스 정근우는 "확실히 타구 속도가 굉장해졌다. 타자들의 파워가 그만큼 커졌다는 것이다. 외야도 타구가 갑자기 좌우로 휙휙 휘어져 들어온다"고 말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볼이 탱탱볼처럼 반발력이 강하다. 툭 밀어쳐도 펜스 앞까지 간다. 밀어쳐서 홈런을 때려내는 것은 큰 힘이 아니면 어렵지만 지금은 웬만한 타자들이 타이밍만 괜찮으면 넘긴다. 타격 기술의 발전, 타자들의 웨이트 트레이닝 효과만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대다수 감독들도 이같은 의견에 동의하고 있다. 국내 공인구는 반발계수 뿐만 아니라 실밥도 커 비거리를 늘린다는 일부 지적이 있다.

결국 공인구에 대한 문제가 심각해지자 KBO(한국야구위원회)도 움직이고 있다. 하지만 더디다. 내년에 개선이 이뤄질 지 불투명하다. KBO 관계자는 "공인구는 3년 계약을 했다. 2020년까지 계약이 돼 있다. 반발계수가 미국, 일본보다는 아주 조금 높지만 규정을 지키고 있다. 이를 문제삼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을 안다. 시즌 막바지에 다시 한번 의견수렴을 해서 반발계수 조정 등의 의견을 업체에 전할 것이다. 하지만 생산라인 문제, 공인구 일관성 문제, 선수들의 인지 문제까지 이는 대단히 복합적인 내용이다. 결코 작은 작업이 아니다"고 말했다. 공인구 업체 변경 가능성은 거의 없다. 국내 공인구는 스카이라인이 제작하고 있다. 야구공 업체 중 규모가 제일 크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