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설운도, 잃어버린 형 샌디 김과 재회할까

2018-10-12 17:48:0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트로트 가수 설운도가 37년 전 잃어버린 형을 찾아 나섰다.



12일 저녁 방송되는 KBS 1TV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설운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KBS '신인탄생'을 통해 데뷔한 지 어느 덧 36년, 이제는 전 국민이 다 아는 가수로 자리 잡은 설운도가 '2018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7년의 무명 시절 자신을 도와준 유명가수 형의 행방을 찾는다.

설운도가 찾는 사람은 그가 '잃어버린 30년'으로 빅히트를 치며 국민 스타로 등극하기 이전, 무명 시절부터 자신을 친동생처럼 아껴준 샌디 김. 폭발적인 성량으로 유명한 인순이, 박일준보다 앞선 원조 혼혈 선배 가수 샌디 김은 70년대 잘나갔던 하춘화, 김상진과 함께 무대를 섰던 1세대 혼혈가수이자 배우 한진희, 임채무, 길용우 등과 함께 드라마에 출연했던 연예인이었던 것.

1976년 열아홉 어린 나이에 가수 꿈을 안고 무일푼으로 홀로 상경했던 설운도는 배곯으며 낮에는 주유소, 밤에는 밤무대 활동을 하며 생활고에 시달렸을 당시 10살 많은 샌디 김과 밤무대에서 인연을 맺게 된다. 밥 한 끼 제대로 챙겨 먹지 못했던 설운도 곁에서 항상 가족처럼 챙겨주었던 샌디 김은 악착같이 살아가며 가수의 꿈을 향해 달려가는 설운도에게 자장면을 사주고 차비를 챙겨주며 친동생처럼 챙겨줬고, 설운도 또한 샌디김을 친형처럼 따르며 가수왕이 되자고 약속했다.

그러나 어느 날 말 없이 샌디 김이 떠나버리며 두 사람은 만나지 못했다. 샌디 김을 찾으려 수소문해봤지만 종적을 감춰 샌디 김을 찾지 못해 그리워하며 나날을 보내고 있었을 당시 설운도는 LA 위문공연에서 우연히 샌디 김과 12년 만에 재회하게 된다.

설운도는 "미국에서 자리 잡지 못하고 힘들어 하고 있는 것 같아 한국 가서 재기하자 권유했고 형을 위해, 내 손등은 역시 검은색~ 형의 이야기가 담긴 '내 이름은 김복천' 노래를 선물했다"고 밝히며 은혜를 갚고 싶었던 속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에 MC 김용만은 "다시 만났는데 또 헤어진 이유가 뭔가요"라며 의문점을 제기했고, 설운도는 "90년대 피부가 다르다는 이유로 사람들의 시선이 곱지 않아 형의 재기가 무산되며 형이 힘들어했고 다시 떠나버렸다"라고 이야기하며 샌디 김과 연락 끊긴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국민가수가 되기까지 설운도의 곁을 함께해준 샌디 김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이 늘 마음 한 켠에 남아있었다는 설운도. 과연 설운도는 샌디 김을 만나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심을 전할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늘(12일) 저녁 7시 35분 '2018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