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흉부외과' 엄기준, 고수母 아닌 서지혜에 심장 이식…고수 '분노 폭발'

2018-10-12 06:49:1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엄기준이 고수의 어머니가 아닌 교통사고로 사경을 헤매는 서지혜에게 새 심장을 이식했다.



1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서는 윤현목(남경읍 분), 윤수연(서지혜 분)이 교통사고가 난 모습이 그려졌다.

윤현목 윤수연의 교통사고는 윤현일(정보석 분)과의 만남 직후에 벌어졌다. 윤현일은 "형님께 태산을 뺏겼다고 생각했다. 아버지가 맡겼던 VIP 수술에 최석한(엄기준 분)이 들어간 것을 봤고, 형님은 손 떨리는 것을 숨겼지만 나는 알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두 사람을 보기 싫어졌다"며 아프리카 병원에 관해 선처를 요구했다. 하지만 윤현목은 이를 거부했고, 돌아가는 길에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교통사고로 병원에 실려온 윤현목은 최석한(엄기준 분)을 바라보며 "나는 틀렸다. 제발 수연이만 살려주게"라고 부탁했다. 자신의 딸의 죽음과 관련된 모든 비밀을 알고 있던 최석한은 "제가 왜 그래야 됩니까. 다 들었다. 우리 유빈이가 왜 그렇게 됐는지"라며 분노했다.

윤현목은 "우리 수연이는 아무 것도 몰라"라고 답했다. 그러자 최석한은 "우리 유빈인 뭘 안다고. 내가 왜 살려야 하냐. 내 딸도 살리지 못했는데 내가 무슨 의사라고"라며 소리쳤다. 이를 듣던 윤현목은 숨을 거뒀다. 최석한은 윤현목을 심폐소생술을 하며 "죽지마. 너도 니 딸 죽는 거 보고 가야지. 내 말 아직 안 끝났어. 돌아와 어서"라고 말했다.

소식을 듣고 병원에 온 윤현일은 형의 심폐소생을 멈추고 사망신고를 내렸다. 윤수연의 수술실에 들어간 최석한은 절단기로 심장 주변을 자르려다 박태수(고수 분)의 저지를 받았다. 박태수는 최석한의 딸과 관련한 오열을 들은 터였다. "실수 할 수 있다"는 박태수의 저지에 최석한은 수술칼을 잠시 놨다.

박태수는 수술 과정의 어려운 고비를 넘겨줬고, 최석한이 바통을 이어 받아 윤수연의 철근을 무사히 분리하고 봉합에도 성공했다. 하지만 회복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

그때 박태수의 어머니가 받을 심장 공여자가 나타났고, 박태수는 심장을 받기 위해 다른 병원으로 떠났다. 하지만 심장을 들고 돌아오는 길에 앰블런스가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박태수는 잠시 의식을 잃었다.

병원에서 눈을 뜬 박태수는 동료 의사에게 '어머니의 수술'을 물었지만, 주저하자 곧바로 사고난 몸으로 휘적휘적 수술실로 뛰어들어갔다.

박태수는 "최석한"을 외쳤고, 수술하던 최석한은 박태수를 돌아봤다. 수술대에 누워 있는 사람은 자신의 어머니가 아닌 윤수연이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