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故장자연과 35번 통화기록…명의는 삼성家 이부진

2018-10-12 01:26:0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 씨가 숨지기 전에 장 씨와 30번 이상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장 씨가 생전 사용한 휴대전화 3대의 전화번호부를 확보했다"며 "장 씨 휴대폰에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과 35차례 통화한 자료를 검찰이 확보하고도 수사하지 않은 정황이 드러났다"고 단독 보도했다.

이어 "진상조사단은 2009년 당시 '장자연 리스트'를 수사한 검사로부터 장씨 통화내역을 입수해 전화번호부 기록과 대조 분석하고 있다"며 "진상조사단은 이 자료에서 지난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을 확인했고,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로 밝혀졌다. 때문에 임우재는 전 삼성전기 고문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임우재 전 고문 측은 MBC에 "고인을 어느 모임에서 본 적은 있는 것 같지만, 무슨 관계도 아니고 수차례 통화한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한편 당시 고 장자연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과 경찰은 단 한차례도 임 전 고문을 불러 수사하지 않았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관들과 임 전 고문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