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나게 먹자' 이경규 "내 평생 소원 이뤘다"…식재료 정체는?

2018-10-12 09:38:3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오늘(12일) 방송되는 SBS '폼나게 먹자'에서는 시작을 알린 초대 셰프이자 미슐랭 한식 레스토랑을 운영 중인 한식 스타 셰프 유현수가 4MC와 식재료를 찾는 여정에 함께 나섰다.



유현수 셰프는 태어나 처음 보는 식재료에 대한 전문적인 설명은 물론이고 맛있게 먹는 모습까지 출연자와 시청자에게 듣는 즐거움, 보는 즐거움까지 보여 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식재료 전문가' 김진영의 추천으로 김상중, 채림이 공수해온 특별 식재료가 공개되자, 이경규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환호했다. 이경규는 "평생소원이 이 식재료를 보는 거였다. 인생을 살며 꼭 한번 보고 싶었는데 여기서 본다"며 식재료에 대한 애정표현을 아끼지 않았다.

특별히 공수해온 제철 식재료는 전라도에서만 볼 수 있고, 역대 최고의 크기와 최고의 무게로 등장과 동시에 촬영장을 혼란에 빠뜨렸다. '한식 요리의 대가' 유현수 셰프도 "많은 식재료들을 다뤘지만 이처럼 크고, 선도가 높은 것은 처음 본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출연자들 뿐 아니라 전문 셰프까지 깜짝 놀라게 한 특별한 식재료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폼나는 한상'에는 유현수 셰프의 식재료 해체쇼로 먹는 즐거움 뿐 아니라 보는 즐거움도 제공한다. '폼나는 한상'을 준비하는 유현수 셰프의 독보적인 손맛에 출연자들은 자리에 앉아있지 못하고 주방 문 앞을 기웃거리다가 급기야 직접 들어가서 조리과정을 관람하기까지 했다.

출연자들을 흥분하게 한 유현수 셰프의 요리는 최상의 식재료와 최고의 요리솜씨가 만나 완벽한 한식 코스 요리로 완성됐고, 이경규는 "유현수 셰프는 이제 형님"이라며 재치 있는 칭찬 을 아끼지 않았고, 예민하고 냉철한 맛 탐정 김상중 또한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태어나서 처음 보는 재료에 눈도, 입도 즐거운 '폼나는 한상'은 오늘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폼나게 먹자'에서 공개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