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김혜은 "흡연 연기 후 담배 중독…조진웅이 말려줬다"

2018-10-12 12:29:5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인생술집' 김혜은이 영화 때문에 담배에 중독됐다고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김혜은은 영화 '범죄와의 전쟁' 속 여사장 역할 때문에 담배에 중독됐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김혜은은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담배를 배웠었다고 고백했다.

김혜은은 "첫 흡연연기였나?"라는 질문에 "그렇다. 처음에는 흉내만 내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배역에 몰입하려면 그래선 안 됐다"면서 "그래서 지하세계 생활을 한 언니에게 직접 레슨을 받고, 담배 피우는 애티튜드도 배웠다. 그 언니 이야기를 듣고 계속 같이 있다 보니 저도 그렇게 변해가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김혜은은 "연기를 위해 배웠지만 끊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 어떤가?"라는 질문에는 "담배에 지배당했었다. 영화 끝나고 더 이상 담배를 피울 이유가 없는데도 회식을 하거나 술을 마시면 담배를 찾게 되더라. 회식자리에서 '진웅아, 담배' 이랬는데, 조진웅 씨가 '누나, 그만. 지금 피우면 평생 피워야 돼'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끊었다. 참 무섭더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