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톱스타 판빙빙, '잠적' 135일 만에 모습 드러내

2018-10-16 10:38:56



이중계약 파문으로 중국 당국의 조사를 받고서 거액의 세금과 벌금을 납부한 것으로 알려진 톱스타 판빙빙(范??)이 135일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는 이중계약 파문으로 지난 6월 초 종적을 감춘 지 135일만이다.
대만 싼리(三立) 뉴스채널은 중국 매체를 인용해 15일 저녁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정문을 나서는 판빙빙의 모습이 포착됐다며 그는 당시 매우 수척한 모습으로 내내 무표정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뉴스채널은 판빙빙이 블랙 롱점퍼를 입고 모자와 선글라스를 썼으며, 보디가드가 우산으로 그를 보호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판빙빙의 팬들은 그가 스텔라 매카트니 스니커즈를 착용한 것을 보고는 오랫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패션감각은 여전하다는 데 흥분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번에 판빙빙의 모습이 잡히면서 그의 복귀를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감도 커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그가 공항에서 탑승한 차의 번호판이 '징(京)A'로 시작하는 관용차량인 것을 밝혀내며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 혹시 계획된 게 아니냐"라며 "관용차에 탑승한 것으로 보아 정부 고위층과 긴밀히 접촉 중인 것 같다"는 의견을 올렸다.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그의 모습이 공개되자 "돈세탁을 끝냈으니 얼른 복귀해 돈을 벌어야겠지", "역시 연기파"라며 그를 비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판빙빙의 탈세혐의를 처음 제기한 사람은 중국 국영방송인 중국중앙(CC)TV의 토크쇼 진행자였던 추이융위안(崔永元)이다.

추이융위안은 지난 6월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판빙빙이 4일간 공연하고 6천만위안(약 100억원)의 출연료를 받았으나, '음양(陰陽)계약서'(이중계약서)를 통해 이를 은닉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음양계약은 실제 받은 돈보다 적은 금액을 기재한 계약서를 만들어 세무당국에 신고해 세금을 탈루하는 것을 말한다.

추이융위안의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졌다. 그후 당국은 판빙빙에게 최대 8억9천여만위안(한화 1천437억여원)에 달하는 세금과 벌금을 부과했다.

jinbi100@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