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많아 급여 압류된 경찰관 4년간 677명…압류액 1천172억원

2018-10-17 15:14:34

[연합뉴스TV 제공]

최근 4년간 과다채무로 급여가 압류된 경찰관이 600여명에 달해 근무의욕 저하 등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강창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채무로 급여가 압류된 경찰관은 2015년부터 올 6월까지 677명, 압류 금액은 1천172억여원에 달했다.

급여 압류 인원은 2015년 192명에서 2016년 175명, 2017년 152명으로 줄다 올해 들어 상반기에만 158명으로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급여 압류에 이른 채무의 원인으로는 대여금이 66%로 가장 비중이 컸고, 이어 위자료(6.3%), 구상금(5.3%), 카드빚(3.6%), 약속어음(2.8%) 등 순이었다.

특히 2016년부터 올 6월까지 급여가 압류된 경찰관 가운데 65%가 민생치안과 밀접한 일선 지구대·파출소에 근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강창일 의원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관이 과도한 채무로 급여가 압류되면 개인에게는 근무의욕 저하와 생계 곤란을 불러오고, 경찰 조직에는 직무집행 질 저하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경찰 조직 내에서도 이를 관리하고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