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혼→루머까지'…'해투4' 이혜영X강수정X정선희X현영, 입담 터졌다

2018-10-19 00:38:4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전설의 여걸식스 멤버들이 솔직 유쾌한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1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여걸식스 동창회 특집'으로 꾸며져 지석진-이혜영-강수정-정선희-현영이 출연했다. 스페셜 MC로 뉴이스트W 종현도 함께했다.

이날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인 '여걸식스' 멤버들은 서로에 대한 폭로전도 서슴지 않으며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혜영은 당시 '여걸식스' 출연자들의 인기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자 "제가 객관적으로 말할 수 있다"며 "현영하고 강수정이 인기 많았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당시 강수정 씨가 입사한 지 얼마 안돼서 순수했을 때였다. 그리고 당대 최고 인기 아나운서로서 남자 게스트들한테 인기가 굉장히 많았다"면서 "그런데 예능을 하면 다 내려놔야 한다. 방송을 하다보면 본의 아니게 심한 장난과 농담을 하곤 하는데, 강수정 씨가 상처를 많이 받았을 것이다. 한번은 녹화를 중단하고 나간 적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강수정씨가 지금의 남편과 연애를 시작하고 짓궂은 농담에 더 예민하게 굴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강수정이 비밀 연애를 유지했음에도 이미 눈치를 채고 있었다며 "항상 검소한 모습으로 다녔는데, 어느날부터 갑자기 명품 가방 등 고가의 장신구들을 들고 다니더라. 그때 연애를 하고 있구나 알았다"고 폭로했다.

솔직한 대화는 이어졌다.

멤버들은 '여걸식스' 출연 중에 서로 힘든 개인사들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특히 출연 당시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이혜영은 프로그램을 그만두려고도 고민했지만, 제작진과 멤버들이 붙잡았다고.

정선희는 "이혜영씨가 '여걸식스'를 안 하겠다고 고사하고 제작진과 얘기하려는 걸 우리가 붙잡았다. 왠지 해야할 거 같았다. 잘못한 게 없는데 왜 죄인처럼 뒤로 가냐고 했다. 나한텐 이혜영이 뮤즈다"고 전했다. 이에 이혜영은 "이혼 후 첫 녹화가 기억이 남는다. 어떻게 해야될지 몰랐다. 그런데 어느순간 다시 웃고 있더라. 그렇게 잘 이겨냈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현영은 과거 나이를 80년생으로 속이고 활동했던 사실과 동방신기를 안는 모습이 담긴 예고편으로 안티팬에 시달렸던 일화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남자 게스트들로 지성, 강동원 등을 꼽았다. 강수정은 강동원과는 회식도 했다며 "사실 강동원씨는 회식인지 모르고 오셨다. 우리가 모두 먹는 모습을 지켜봤던게 기억난다"고 말했다.

남편 자랑도 이어졌다.

강수정은 "남편이 아직도 제가 제일 예쁜 줄 안다"면서 아직도 신혼 못지 않은 뜨거운 사이라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에 현영 역시 "제 신랑은 저에게 '너를 안 만났으면 못 살았을 것 같다'고 말한다"고 자랑했고, 이를 듣던 정선희는 분노하며 "저 재혼하고 올게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강수정은 '남편 재벌 2세설'과 '해외 도피설' 등 항간에 떠돌고 있는 소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하버드 대학 나온 건 맞다. 하지만 재벌 2세 등 집안일 도와주시는 분이 여섯분은 절대 아니다. 또한 투자금을 챙겨서 홍콩으로 날랐다는 소문도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