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윤문식 “재혼한지 10년, 아내 없었으면 벌써 하직했을 거다”

2018-10-19 11:23:05



배우 윤문식이 사별 후 68세에 황혼 재혼을 했다고 고백하며 18세 연하의 아내를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은 '공감토크 사노라면' 코너에서는 황혼 재혼을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문식은 "재혼은 무조건 찬성이다"라면서 "재혼한지 10여 년이 됐다. 우선 죄송하다. 저같이 생긴 사람이 장가를 두 번이나 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제가 결혼하고 32년 되던 해에 상처했다. 그리고 68세에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면서 "이 사람을 만나지 않았으면 70세를 못 넘기고 하직했을 거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내를 만났을 때는 나이차가 훨씬 더 나는 줄 알았다. 이 친구도 결혼에 실패했고, 나도 혼자인 상태였다. 그래도 결혼할 생각은 없었다"면서 처음에는 결혼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재혼을 하게 됐고, 이에 윤문식은 "지금은 하늘이 주신 선물로 알고 모시고 살고 있다"며 아내의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