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동덕여대 알몸남, 20대 남성의 은밀한 출사

2018-10-19 15:43:4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동덕여대 알몸남, 그는 왜 자신의 나체사진을 SNS에 유포하나? 이번 주 '궁금한 이야기Y' 에서는 한 20대 남성이 왜 자신의 나체 사진을 SNS에 유포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본다.



▶'알몸남'의 등장

지난 12일, 조용했던 주말이 SNS에 올라온 사진 한 장으로 발칵 뒤집혔다. 한 남성이 여대 강의실에서 알몸으로 음란 행위를 하는 영상을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것. 그 장소가 자신의 학교 같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해당 학교 학생들은 동영상 속의 강의실 모습과 시계 등을 분석했다. 놀랍게도 그곳은 한 여대의 대형 강의실이었고 동영상을 찍은 시점도 학교에 많이 있을 시간인 오후 1시경이었다.

"이 장소 자체가 너무 충격적이라는 거죠. 거의 전교생이 돌아다니는 건물이에요."

" 만약에 누가 거기 혼자 있었거나 했으면 충분히 위험한 일이 일어날 수 있잖아요"

-동덕여대 재학생 인터뷰 中

더욱 놀라운 건 그의 SNS 계정에는 10월 6일부터 5차례에 걸쳐 이 여대에서 촬영한 나체사진이 게시되어 있었다. 분노한 학생들은 청와대 사이트에 경찰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글을 올리고, 휴일임에도 학교에 나와 신속한 수사와 범인 검거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기까지 했다. 한 대학교를 발칵 뒤집어놓은 '알몸남', 그는 도대체 왜 여대 교내에서 음란행위를 한 것일까?

▶'야노중독'

그런데 이 남자의 SNS 계정엔 이 여대에서 찍은 영상들만 올려져 있는 게 아니었다. 그는 약 7개월에 걸쳐 30차례 이상 자신의 나체사진을 온라인에 올려놓았다. 문제가 된 여대 교내뿐 만이 아니라 주택가, 도로, 카페 등 다양한 장소에서 음란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한 약 100장의 사진을 '야노중독' 즉 <야외 노출 중독>이라는 닉네임으로 SNS에 올렸다.

더 큰 문제는 그 행태가 점점 대담해지고 있다는 데 있다. 처음엔 한밤중 아무도 없는 장소를 선택했던 이 남자. 자신의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받자 과감하게 대낮에 여성들이 자주 지나갈 만한 곳을 범행 장소로 선택하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 남자가 지금은 단지 온라인상의 인기와 관심에 만족하고 있으나 점점 위험한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고 경고한다.

수사 개시 이틀 만에 경찰이 이 '알몸남'을 검거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그는 식당에서 아르바이트하는 평범해 보이는 20대 청년이었다. 그는 왜 야외에서 홀로 음란행위를 하고 이를 촬영한 것일까? 그의 SNS에 이 사진과 영상들을 올리며 그가 노린 건 무엇이었을까?

18일 금요일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 20대 남성의 은밀한 출사, 그 뒤에 숨겨진 심리를 파헤쳐본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