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조기 강판, 3이닝 7안타 5실점 패전 위기

2018-10-20 11:05:38

LA 다저스 류현진이 20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 선발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밀워키(미국 위스콘신주)=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이 초반 난조를 극복하지 못하고 조기 강판했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에 선발등판해 3이닝 동안 7안타를 얻어맞고 5실점하는 난조를 보였다. 지난 14일 2차전서 4⅓이닝 6안타 2실점으로 좋지 않았던 류현진은 6일만의 등판서도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투구수는 57개였고, 볼넷 2개와 탈삼진 3개를 기록했다. 직구 구속은 최고 93마일을 기록했다. 밀워키 타자들은 류현진의 체인지업과 커브를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초반 기선을 잡는데 성공했다.

다저스는 1회초 데이빗 프리즈가 상대 선발 웨이드 마일리로부터 우중간 솔로홈런을 날리며 선취점을 뽑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어진 1회말 5안타를 얻어맞으며 4실점했다. 선두 로렌조 케인에게 빗맞은 2루수 내야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크리스티안 옐리치를 3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이어 라이언 브런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내며 1,2루에 몰린 뒤 트래비스 쇼를 89마일 커터로 삼진처리하며 위기를 벗어나는 듯했다.

하지만 헤수스 아귈라에게 우측 2루타를 내주면서 1-2로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마이크 머스타커스에게 같은 코스로 2루타를 맞고 다시 한 점을 내준 류현진은 에릭 크라츠에게 74마일 커브를 던지다 우전 적시타를 허용해 1-4로 점수차가 벌어졌다. 올랜도 아르시아에게 다시 좌전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웨이드 마일리를 중견수 플라이로 잡고 겨우 이닝을 마무리했다.

2회에도 1사후 옐리치에게 우중간 2루타를 내준 류현진은 브런에게 같은 방향으로 2루타를 얻어맞으며 다시 한 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이어 쇼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고 아귈라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머스타커스를 91마일 빠른 공으로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1-5로 뒤진 3회에는 10개의 공을 던져 크라츠를 3루수 땅볼, 아르시아를 좌익수 플라이, 마일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각각 잡아냈다.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1-5로 뒤진 4회말 류현진을 내리고 훌리오 유리아스를 등판시켰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