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아산 조성준 헤딩 극장골 자력우승까지 1승 남았다, 성남 1-0 제압

2018-10-21 18:49:47

아산-성남전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K리그2(2부) 1~2위 아산 무궁화와 성남FC가 격돌한 21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엔 두 구단주까지 출동했다. 아산 무궁화 구단주 오세현 아산시장과 성남FC 구단주 은수미 성남 시장이 나란히 앉아 응원했다. 시즌 막판 치열하게 우승 경쟁 중이라 더없이 중요한 맞대결이었다. 이번 맞대결 전까지 아산(승점 60)이 성남(승점 56)에 승점 4점 앞섰다. 아산이 승리할 경우 승점차가 7점으로 벌어져 사실상 우승 가능성이 아산쪽으로 기울게 된다.



아산이 21일 홈구장에서 벌어진 성남과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2 33라운드 경기서 1대0 승리했다. 아산은 승점 63점으로 성남(승점 56)과의 차이를 7점으로 벌렸다. 아산은 앞으로 1승(승점 3)만 추가하면 자력 우승을 확정하게 된다.

전반전은 한마디로 탐색전이었다. 강한 압박과 치열한 중원 싸움으로 두 팀이 좀처럼 상대 골문을 위협하는 슈팅을 날리지 못했다. 전반전, 성남은 슈팅을 단 하나도 기록하지 모했고, 아산은 슈팅 3개 그중 유효슈팅은 1개였다.

후반전은 시작과 함께 완전히 달랐다. 두 팀이 동시에 공격에 무게를 더 실었다. 1~2~3선의 간격이 벌어지면서 공간과 틈이 생겼다.

아산은 후반 14분 위협적인 역습을 펼쳤지만 성남 수비진은 육탄방어에 막혀 아쉬움이 컸다. 또 아산 조성준의 후반 27분 결정적인 슈팅은 성남 골키퍼 전종혁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아산은 이명주의 프리킥이 골대를 맞고 나와 땅을 쳤다. 아산은 후반 43분 코너킥에서 조성준이 헤딩 결승골을 터트렸다.

성남도 후반 33분 세트피스에서 나온 임채민의 헤딩슛이 허공으로 날아가 무위에 그쳤다.

아산은 이제 서울 이랜드, 안양, 부천과 3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성남은 대전 수원FC 부산과 대결이 남았다.

아산=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