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재계약 불가 박기혁-홍성용에 코치직 제의

2018-10-22 10:10:40



박기혁과 홍성용, KT 위즈 유니폼을 계속 입게 될까.



KT는 이강철 신임 감독, 이숭용 신임 단장 선임과 함께 대규모 선수단 정리 작업을 했다. 많은 코치, 선수들이 KT를 떠나게 됐다.

베테랑 이진영은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겠다며 은퇴를 선언했고, 박기혁 김사율 홍성용도 따로 면담을 가진 후 팀으로부터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이 중 박기혁과 홍성용은 코치직 제의를 받았다. 이변이 없는 한 두 사람 모두 수락할 가능성이 높다. 박기혁은 현역 시절 최정상급 유격수 수비 실력을 뽐냈다. 대외적으로는 조용한 스타일이나, 선수단 내부에서는 후배들에게 잘하는 고참으로 인정받았다.

홍성용 역시 내부 신망이 두텁다. 리더십을 발휘하며 투수 조장을 역임했다. 1대 조범현 전 감독은 사위 삼고 싶은 선수가 있느냐는 질문에 주저없이 홍성용을 꼽기도 했었다. 아직 32세밖에 되지 않았지만 코치직 제의를 받았다는 건 그만큼 여러 생활에서 모범이 되는 선수라는 증거다. 다만, 아직 젊기에 선수로서의 미련을 두느냐가 관건이 될 수 있다.

이진영과 김사율의 경우 아직 제의가 가지 않은 상태지만, 충분히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선수들이다. 이진영은 2000안타를 친 '국민 우익수'로 타격과 외야 수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후배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 특히, 경기 중 상대 '쿠세'를 잘 잡아내는 선수로 정평이 나있다. 코치로서 가져야 할 좋은 능력 중 하나다. 이진영은 곧 구단과 만나 은퇴식 등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인데, 이 때 구단이 코치직 제의를 할 수도 있다.

김사율도 특유의 카리스마로 롯데 자이언츠 시절부터 리더 역할을 해온 선수다. 일찍부터 훗날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다는 평가를 많이 받아왔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