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범죄 피해 겪은 국민 5년간 4만여명…매년 증가

2018-10-23 14:23:30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외에서 범죄 피해를 보는 한국 국민이 최근 5년간 4만여명에 달하고, 매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영우(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해외에서 범죄 피해를 본 국민은 4만1천35명이었다.

2013년 4천967명, 2014년 5천952명, 2015년 8천297명, 2016년 9천290명, 2017년 1만2천529명으로 해외 범죄 피해자 수가 매년 증가했다. 5년 사이에 2.5배 이상 뛸 정도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절도 피해자가 5년간 2만9천969명으로 73%를 차지했다. 사기 피해자가 1천609명, 교통사고 1천396명, 폭행·상해 1천355명, 강도 피해자가 1천2명 등이었다.

반면 해외 대사관에 파견 중인 경찰 영사는 31개국·48개 공관에 총 55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신고를 하지 않은 경우까지 더하면 실제 해외 범죄 피해자는 더 많을 것"이라면서 "재외국민 보호를 강화할 수 있도록 경찰 영사 수를 증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hy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