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플라스틱 인체유입 첫 확인…사람 대변서 발견

2018-10-23 14:26:26



미세플라스틱이 사람의 대변에서 처음으로 발견돼 먹거리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한층 커질 전망이다.





미세플라스틱이 인체에서 검출됨에 따라 인류가 음식을 소비하는 과정에서 미세플라스틱이 인체로 광범하게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스트리아환경청(EAA)이 조사에 참여한 유럽과 일본, 러시아 국적자 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 전원의 대변에서 마이크로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10가지의 다양한 플라스틱 유형을 찾는 한 이번 조사에서 최대 9개의 다른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미세플라스틱의 크기는 50~500㎛(마이크로미터)로 파악됐다.

폴리프로필렌에서부터 대표적 합성섬유인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가 가장 많이 검출됐다.

대변 10g당 평균 20개의 미세플라스틱 입자가 나왔다.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어떤 경로로 인체로 유입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조사 대상자 모두 채식주의자가 아니었고 이들 가운데 6명은 해산물을 먹었다.

이들은 보통사람들처럼 플라스틱 재질의 포장지에 들어있는 음식을 먹었고 플라스틱병에 든 음료를 마셨다.

화장품 생산 과정 등 나오는 미세플라스틱은 주로 바다에서 발견된다.

크기가 5㎜ 미만인 경우 미세플라스틱으로 분류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인류의 50% 이상이 대변에 미세플라스틱을 함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를 뒷받침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을 이끈 빈의과대 연구원 필립 슈바블은 "이번 연구는 인체 대변에 미세플라스틱이 있는지를 조사한 첫 사례"라며 "미세플라스틱이 인체 소화기관으로 침투해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전 연구에서는 물고기의 소화기관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된 적이 있다.

미세플라스틱은 전 세계 수돗물과 바다, 조류에서 발견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진행된 한 연구에서는 미세플라스틱이 탄산음료에서도 검출되기도 했다.

슈바블은 "미세플라스틱은 혈류와 림프계, 심지어는 간으로 유입될 수 있다"면서 "인체에 미세플라스틱이 유입돼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낸 만큼, 인류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더 많은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kyung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