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1987'부터 '버닝'까지…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작 상영제 개최

2018-11-08 13:21:26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작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후보작 상영제'가 오는 11월 12일(월)부터 11월 21일(수)까지 CGV여의도 2관에서 개최된다.



'후보작 상영제'는 본 시상식에 앞서 청룡영화상 후보작을 관객들과 함께 즐기도록 마련된 행사로, 2018년 최고의 한국영화로 선정된 후보작들을 한 자리에서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제39회 청룡영화상 '후보작 상영제'에서 상영될 영화는 모두 20편이다. 10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 최다 노미네이트된 '1987'과 9개 부문에 후보로 오른 '공작', '신과함께-죄와 벌'에 이어 '리틀 포레스트', '곤지암', '버닝', '암수살인', '독전', '미쓰백', '살아남은 아이', '소공녀', '안시성', '허스토리', '너의 결혼식', '마녀', '인랑', '죄 많은 소녀', '박화영', '변산', '폭력의 씨앗'까지 올해 한국영화를 빛낸 쟁쟁한 작품들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관객이라면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청룡영화상 홈페이지에서 입장권을 출력한 후, CGV여의도 2관 앞 청룡영화상 안내데스크에서 확인을 거친 뒤 선착순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관람 횟수에 제한은 없으며, 자세한 상영스케줄과 이벤트 참여 방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39회 청룡영화상은 좋은 영화를 만든 각 분야별 최고의 영화인들과 한국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함께 한국영화의 1년을 축하하고 격려하는 한국영화 축제의 밤이 될 것이며, 시상식의 전 과정은 SBS를 통해 11월 23일(금) 오후 8시 55분부터 생중계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