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대 난동·경찰관 폭행 장면 실시간 방송한 유튜버 구속

2018-11-09 08:08:41



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경찰 지구대를 찾아가 난동을 부리는 장면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과 없이 실시간으로 방송한 1인 진행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특수상해 미수, 상해,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유튜브 1인 방송 진행자인 A(48)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3일 오후 11시 30분께 부산 사상구 주례지구대를 찾아가 욕설과 함께 경찰관의 멱살을 잡아 흔드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앞서 자신이 폭력적인 내용을 실시간으로 방송한다는 네티즌 신고를 받은 경찰관이 자신의 집으로 찾아온 데 항의할 목적으로 지구대를 찾아가 행패를 부린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A씨는 앞서 9월 13일 유튜브 방송을 하며 알고 지내는 부부를 비하하는 발언을 해 방송을 들은 부부가 항의하러 찾아오자 흉기를 휘두르고 주먹으로 얼굴을 때린 혐의도 받는다.

올해 3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XX 노숙자'(구독자 1천167명)라는 이름으로 1인 방송을 해온 A씨는 지구대에서 난동을 부리거나 지인 부부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장면을 카메라로 실시간으로 방송했다.

이 과정에서 생방송을 하는 A씨가 술에 취해 욕설하고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은 지구대에서 난동을 부린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구속하는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채널을 폐쇄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A씨의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win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