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흙탕' 된 컬링계…서로 등 돌린 연맹·감독·선수

2018-11-09 15:31:35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로 '비인기 종목' 설움에서 벗어나는 듯했던 컬링이 내부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컬링은 동계 스포츠 중에서도 생소한 종목이었으나 지난 2월 한국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에서는 최고의 인기를 누린 종목으로 부상했다.

평창올림픽 국가대표로 출전한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은 '영미∼' 열풍을 일으키며 한국 컬링 역사상 최초로 은메달이라는 성과를 내며 스타로 떠올랐다.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 킴은 대부분 자매·친구 사이로, 경북 의성에서 방과 후 활동으로 컬링을 시작해 올림픽 무대까지 올랐다는 동화 같은 이야기로 주목을 받았다.

올림픽 직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우리 고장에 컬링장을 지어달라'는 요청이 빗발치기도 했다.

여자컬링 은메달을 계기로 컬링이 본격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그러나 컬링은 제대로 꽃을 피우지 못하고 진흙탕 싸움에 빠져들었다.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자컬링 지도부를 조사·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쏟아지고 있다.

팀 킴 선수들이 자신들을 지도해온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에게 폭언 등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다.

팀 킴 선수들과 지도자들은 올림픽 기간에는 '가족 같은 분위기'를 내세웠던 터라 파장과 충격이 크다.
경북체육회 컬링팀은 열악한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더욱 똘똘 뭉쳤다며 팀워크를 자랑해왔다.




그러나 팀 킴 선수들은 대한체육회 등에 보낸 호소문에서 "감독단이 우리를 사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이용하기 시작했고, 관계가 악화했다"며 감춰왔던 내부 갈등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훈련을 받지 못하고 있고, 상금을 제대로 배분받지 못한 채 폭언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장이 커지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팀 킴 관련 합동 감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경북도도 특별감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반면 컬링 행정을 총괄하는 대한컬링경기연맹은 팀 킴 사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회장 부정 선거가 드러난 영향으로 대한체육회 관리단체로 지정, 자체 행정 능력을 상실했기 때문이다.

연맹은 경북체육회와 갈등 관계에 있기도 하다.

김경두 전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 등은 국가대표 지도자 시절 연맹이 제대로 훈련 지원을 못 해주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날 선 비판을 해왔다.
연맹과 김 전 부회장은 소송도 벌이고 있다. 김 전 부회장은 연맹 회장 직무대행을 맡았을 때, 2개월 안에 회장 선거를 시행하지 않아 1년 6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김 전 부회장은 이 징계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팀 킴 선수들은 연맹과 경북체육회 지도자들의 갈등 관계가 자신들에게도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호소문에서 "컬링팀 발전과는 상관없이, 대한컬링연맹과 사적인 불화 속에서 우리를 이용하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반면 지도자들은 "팀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려고 해서 연맹과 불화가 생긴 것"이라며 선수들의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팀 킴 선수들과 지도자들, 연맹은 계속해서 각기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을 하고 있다.
컬링계가 어수선한 상황에서 빠지면서 기업 후원도 떨어져 나가고 있다.
선수와 지도자, 연맹의 얽히고설킨 갈등을 해결해야 컬링 발전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이다.
abbi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