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전소민과 촬영마다 애드립 배틀" [일문일답]

2018-11-08 08:25:2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tvN '톱스타 유백이' 이상엽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지석-전소민과의 호흡에서 극 중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까지 솔직하게 답한 1문 1답이 관심을 모은다.



오는 11월 16일(금) 밤 11시 첫 방송되는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연출 유학찬/제작 tvN)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이상엽은 극 중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았다. 특히 김지석(유백 역)-전소민(오강순 역)과 함께 만들어갈 '맛깔 케미'가 꿀잼 포인트로 흥미를 유발시킬 예정이라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상엽은 '톱스타 유백이'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전부터 두 사람과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운을 뗀 뒤 "지석이형은 정말 착하고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아직은 지석이형과 붙는 씬이 많지 않지만 앞으로 유백이와 마돌이가 보여줄 남남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특히 예능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는 등 '절친' 전소민에 대해 "소민씨와는 워낙 친해서 촬영 내내 거의 애드립 배틀을 펼칠 만큼 수많은 애드립을 쏟아내고 있다. 감독님이 제지하지 않으면 몇 시간이고 할 수 있을 것 같더라. 저희 드라마를 보실 때 소민씨와의 연기가 대본일지 애드립일지 추리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며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상엽은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역할을 하는 만큼 강렬한 연기를 예감케 했다. "마도로스 최가 되기 위해서는 재치 넘치는 위트와 짬뽕국물 같은 묵직함, 오지랖에 버금가는 남다른 친화력이 필요하다"며 "그 중 장난스럽고 위트 있는 부분이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아직 나에게 마돌이 같은 묵직함과 친화력이 없어 이번 기회에 배워보려고 한다"고 유쾌한 답변을 전했다.

끝으로 이상엽은 최마돌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있어 "어린아이다운 엉뚱함과 넉살 그리고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스러움이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마돌이만의 아재미로 유백이의 멋짐에 맞서보려 한다"고 김지석과 함께 그려나갈 브로케미를 시청포인트로 꼽아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에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을 통해 탄탄하고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한 이상엽의 연기 변신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톱스타 유백이'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백일의 낭군님' 등 2018년 안방극장에 설렘 폭탄을 안기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tvN 로코물 흥행 계보를 이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월 16일(금) 밤 11시 첫 방송.

anjee85@sportschosun.com

▶이하 '톱스타 유백이' 최마돌 役 이상엽 인터뷰

tvN '톱스타 유백이'에서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은 이상엽의 인터뷰 자료를 보내드립니다. 보시고 좋은 소스로 활용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Q. 대모도에서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다 들었다. 그 곳에 있는 것과 없는 것 3가지를 뽑자면?

대모도에서 2달정도 동료 배우들-스태프들과 동고동락하며 지내고 있다. 일단 대모도에는 밥차가 있다는 것이 제일 행복하고 술안주로 즐겨먹는 거북손뿐만 아니라 내가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오강순(전소민 분)이 있다. (웃음) 하지만 그 흔한 편의점도, 와이파이도 없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인형 뽑기가 없다는 것이 제일 슬프다.

Q. '톱스타 유백이'를 선택한 이유와 김지석-전소민 등 동료들과의 촬영 에피소드가 궁금하다.

이전부터 두 사람과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지석이형은 정말 착하고 상대를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아직 붙는 씬이 많지 않지만 앞으로 유백이와 마돌이가 보여줄 남남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 그리고 소민씨와는 워낙 친해서 촬영 내내 거의 애드립 배틀을 펼칠 만큼 서로 수많은 애드립을 쏟아내고 있다. 유학찬 감독님이 제지하지 않으면 몇 시간이고 할 수 있을 거 같더라. '톱스타 유백이'를 보실 때 저희 연기가 대본일지 애드립일지 추리해보는 재미도 있을 것이다.

Q. 톱스타 유백이의 탄탄한 복근에 맞선 최마돌의 매력은?

최마돌의 매력은 어린아이다운 엉뚱함과 넉살 그리고 카리스마 넘치는 상남자스러움이다. 마돌이만의 아재미로 유백이의 멋짐에 맞서보려 한다. (웃음)

Q.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 가장 필요한 3가지는? 본인과의 싱크로율은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는지 궁금하다.

마도로스 최처럼 여즉도의 톱스타가 되기 위해서는 재치 넘치는 위트와 짬뽕국물 같은 묵직함, 오지랖에 버금가는 남다른 친화력이 필요하다. 그 중 장난스럽고 위트 있는 부분이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아직 나에게 마돌이 같은 묵직함과 친화력이 없어 이번 기회에 배우려 한다. (웃음)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