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오영실 “뉴스 울렁증 때문에 입 삐뚤어졌다” 솔직 고백 ‘폭소’

2018-11-08 09:36:06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아나운서 출신 탤런트 오영실이 뉴스 울렁증 때문에 입이 삐뚤어진 적이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20세기 MC' 특집으로 이상벽, 오영실, 허참, 붐이 출연했다.

이날 MC 윤종신은 "최초의 아나테이너다. KBS 아나운서 시절 때부터 오영실이 아닌 '다용도실'이라 불렸다더라. 안 해본 게 없다고 하더라"고 오영실을 소개했다.

이에 오영실은 "서서 하는 프로그램은 '열린음악회' 빼고는 다 해 본 것 같다"며 "9시 주말 뉴스 앵커도 했었다. 'TV 유치원'을 했던 사람은 9시 뉴스를 안 준다. 왜냐하면 한 번 어린이 방송을 했던 사람은 어린이 이미지가 박혀있다고 생각해서 무슨 말을 해도 신뢰감이 없다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아나운서가 되면 뉴스를 한 번 하고 퇴직하고자 하는 소망이 굉장히 크다. 그런데 어느 날 회사에서 앵커를 하라고 하더라. '어떻게 온 기회인데 잘해야지'하다보니까 입에 너무 힘이 들어가서 입이 비뚤어졌다. 이상하게 뉴스가 끝나면 입이 풀렸다"고 털어놔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는 입이 삐뚤어진 모습을 직접 재연하면서 "이렇게 쭉쭉 찢어졌다. 그런데 어떤 시청자가 저한테 편지를 보내주셨다. '보니깐 한쪽 입으로만 씹는 것 같다. 병원에 찾아가 봐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