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내편' 유이♥이장우 이상기류 포착…최수종 이별 암시

2018-11-09 08:38:30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제작 DK E&M)'의 유이-이장우 커플 사이에 이상기류가 포착됐다.



오는 10일(토)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 33,34회 예고편에는 조심스레 김도란(유이 분)의 볼을 어루만지는 왕대륙(이장우 분)과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을 듯 그런 그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도란의 애틋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앞서, 자신을 향한 대륙의 직진로맨스에 도란 역시 흔들리는 감정을 감추지 못했던 상황. 대륙은 "도란씨도 나 좋아하는 거 아는데 왜 아니라고 하냐" 고 물었고 도란은 "본부장님하고 저하고는 안 되잖아요" 라며 현실의 벽을 부정하지 않았다.

대륙은 이에 굴하지 않고 "내가 그 정도 각오도 안 하고 도란씨 좋아한 줄 아냐" 며 진심 어린 속내를 고백, 애틋함을 자아내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이들 커플에게 다가올 또 다른 시련의 무게를 짐작케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함께, 이날 예고편에는 딸 도란을 향한 아버지 강수일(최수종 분)의 뜨거운 눈물도 그려지며 보는 이들의 눈가를 촉촉하게 만들었다.

왕할머니 박금병(정재순 분)을 구하려다 비탈길로 떨어진 채 의식을 잃은 도란은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고 자신의 눈앞에서 벌어진 상황이었음에도 불구, 하나뿐인 딸 도란의 이름조차 부르지 못한 채 전전긍긍하던 수일은 괴로움에 몸서리쳤다.

이어, 도란을 향한 대륙의 진심을 재차 확인한 수일은 "도란아, 본부장님이 네 옆에 있어준다면 이 아빠는 안심하고 떠날 수 있을 것 같다" 며 이별을 암시,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