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역시 허경민, 2회말 실점 막는 호수비 폭발

2018-11-09 19:08:15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2회말 두산 허경민이 SK 김동엽의 타구를 호수비로 잡아낸 후 환호하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실점을 막는 허경민의 호수비가 나왔다.



두산 베어스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한국시리즈 4차전 맞대결을 펼쳤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등판한 가운데, 0-0 동점이던 2회말 두산이 실점 위기에 놓였다. 2사 후 린드블럼이 이재원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고, 다음 타자는 장타력이 있는 김동엽이었다.

김동엽이 1B-1S에서 3구째 친 타구는 3루수 방면으로 향했다. 오른쪽 파울 라인을 살짝 안쪽으로 타고 흐르는 타구라 잡기가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두산 3루수 허경민이 몸을 날리면서 공을 잡았고, 곧바로 1루에 송구했다. 결과는 아웃으로 이닝 종료.

만약 타구를 잡지 못했다면 장타성 코스였다. 1루에 있던 주자가 홈까지 들어올 수도 있었다. 실점을 막은 호수비다.

인천=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