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두산 웃은 4차전, 홈런 법칙이 선취점 법칙 이겼다

2018-11-09 21:39:00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초 정수빈이 우월 역전 2점홈런을 날렸다. 타구를 바라보며 환호하는 정수빈.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11.09/

하나의 법칙은 유지되고, 다른 하나는 깨졌다.



두산 베어스가 한국시리즈 4차전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8회초 터진 정수빈의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와 선발로 7이닝 1실점 혼신의 투구를 한 조쉬 린드블럼의 활약을 앞세워 2대1로 신승했다. 1승2패로 밀려 이 경기를 내주면 한국시리즈 우승 꿈이 날아갈 뻔 했던 두산은 이날 승리로 기사회생했다. 반면, SK는 거의 다잡았다고 생각한 경기를 놓치며 충격을 받게 됐다.

양팀의 한국시리즈는 3차전까지 두 가지 법칙이 이어지고 있었다. 선취점을 낸 팀, 그리고 홈런을 친 팀이 모두 이겼다. 공교롭게도 한쪽이 홈런을 치면 다른 한쪽은 홈런을 못쳤다.

이날 선취점의 주인공은 SK. 가을무대 엄청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김강민이 린드블럼을 상대로 선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SK는 선발 김광현의 역투에 이어 필승 불펜 앙헬 산체스까지 등판해 이 법칙을 또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이번 시리즈를 지배하고 있는 홈런 변수를 계산 못했다. 그것도 홈런과는 거리가 멀어보이게 배트를 짧게 잡고 있는 정수빈에게서 홈런이 터져나왔다. 홈런의 법칙이 선취점의 법칙을 이긴 한 판이었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