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함덕주-산체스, 두산-SK 운명 가른 불펜 운영

2018-11-09 21:39:14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마운드에 오른 두산 함덕주가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SK는 믿었던 앙헬 산체스가 무너졌다. 두산은 함덕주 2이닝 강수를 펼쳐 성공했다.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 8회 터진 정수빈의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에 힘입어 두산이 2대1로 이겼다. 두산은 시리즈 전죽을 2승2패로 똑같이 맞추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두산은 벼랑 끝에 몰려있었다. 그리고 상대 에이스 김광현의 호투에 막혀 점수를 내지 못했다. 매 이닝 찬스는 만들면서 지독하게 점수를 못냈다.

그 사이 SK가 선취점을 냈다. 3회 김강민의 1타점 적시타가 터졌다.

SK는 푹 쉰 앙헬 산체스와 김태훈이 4차전 대기하고 있었다. 김광현이 호투하고, 이기는 상황에서만 마운드를 내려오면 두 사람으로 경기를 끝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특히, 1차전 등판 후 나오지 않았던 산체스에 대한 믿음이 강했다. 트레이 힐만 감독은 경기 전 "산체스가 최소 2이닝은 던져줄 것이다. 길게 3이닝까지 보고 있다"고 했다. 김광현이 6이닝만 막아주면 산체스로 걸어잠그겠다는 의지였다.

하지만 믿었던 산체스가 정수빈에게 불의의 일격을 맞았다. 산체스가 못던진 공은 아니었다. 153km의 강속구가 낮게 잘 들어왔다. 하지만 가운데로 몰린게 흠이었고, 정수빈이 잘 친 상황이었다.

린드블럼이 7회까지 혼신의 투구를 한 두산. 8회초 역전에 성공하자 8회말 수비에서 곧바로 마무리 함덕주를 올렸다. 기존 필승조도 있고, 4차전 선발 등판을 건너 뛴 이영하도 불펜 대기중이었다. 하지만 내일이 없는 두산에게는 다른 모험을 할 여유가 없었다. 가장 강력한 카드로 2이닝을 막고 보자는 작전으로 함덕주를 올렸다.

함덕주는 1번부터 시작되는 상대 8회 공격을 삼자범퇴로 막고, 중심타선이 나선 9회에도 강력한 구위로 상대를 압도하며 환호했다.

힐만 감독은 경기 전 미리 짜놓은 플랜대로 경기를 풀어가는 스타일. 모든 게 계획대로 순조롭게 갔는데 딴 한 순간 땅을 치는 장면이 나오고 말았다. 김태형 감독은 단기전에서만 볼 수 있는 초강력 승부수를 던져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