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함덕주 "최 정, 로맥보다 최 항이 더 신경쓰였다"

2018-11-09 22:12:22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마운드에 오른 두산 함덕주가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최 정, 로맥보다 최 항이 더 신경쓰였다."



두산 베어스 마무리 함덕주가 팀에 귀중한 승리를 선물했다.

함덕주는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팀이 2-1로 앞서던 8회말 마무리로 등판해 2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막아냈다. 0-1로 밀리던 팀이 8회초 정수빈의 역전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고, 김태형 감독은 다른 불펜 투입 없이 함덕주 2이닝 마무리 강수를 뒀다.

다음은 함덕주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오늘 경기 무조건 이겨야지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해 자신있게 던지려고 했다. 8회 역전이 돼 이 점수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으로 너무 열심히 던진 결과가 좋게 나왔다.

-1점 차이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을텐데.

▶사인대로 던지려 노력했다. 체인지업이 잘 안들어가 속이기보다 맞춰 잡으려고 한 게 주효했다.

-가장 힘든 상대는 누구였나.

▶마지막 타자 최 항이 큰 타구를 노리는 타자이기에 신경을 많이 썼다. 좌타자 상대로는 체인지업을 안던지기에 실투가 들어가면 위험하다고 생각했다. 최 정, 로맥 선배보다 최 항 상대가 더 힘들었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