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주호민 작가 "'신과 함께' 시사회 본 후 300만 예상"

2018-11-09 18:49:2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구석 1열' 주호민 작가가 '신과 함께' 예상 관객수가 300만이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이끼'와 '신과 함께-죄와 벌'이 '띵작매치'를 펼쳤다. 이에 드라마 '미생', 영화 '이끼'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와 천만 영화 '신과 함께'의 원작자 주호민 작가, 제작자 원동연 대표, 개그맨 박성광이 함께했다.

이날 주호민 작가는 "영화 '신과 함께' 시사회를 강풀, 윤태호 작가와 함께 봤다. 그때 우리끼리 관객 수를 예측했는데 강풀 작가가 영화 리뷰 만화도 그리고 관객수를 잘 맞히는데 침울한 표정으로 '300만 들 거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윤태호 작가는 600만 예상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원동연 대표는 "내가 멱살 잡을 뻔했다. 두 분한테 굉장히 속상했다"며 "그 관객 수도 어마어마한 거지만 그러면 우리 입장에서는 완전 우린 적자였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태호 작가는 "제작비를 정확히 모르는 상태에서 아주 좋은 숫자라고 생각한 건데 왜 이렇게 공격하냐"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