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김강민, 린드블럼 상대 선제 1타점 적시타 작렬

2018-11-09 19:43:23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3회말 SK 김강민이 1타점 적시타를 친 후 박재상 코치와 환하게 웃고 있다. 인천=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9/

SK 와이번스 김강민의 선제 적시타가 터졌다.



김강민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양팀이 0-0으로 맞서던 3회말 1사 2루 찬스서 상대 선발 조쉬 린드블럼으로부터 우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SK는 선두 김성현이 볼넷으로 걸어나가자 박승욱의 희생번트로 주자를 득점권에 보냈다. 타석에는 첫 타석 허무하게 삼진을 당한 김강민. 하지만 이번 포스트시즌 불같은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는 김강민은 이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볼카운트 1B1S 상황서 린드블럼의 116km 각도 큰 바깥쪽 커브를 잘 밀어쳤다. 타구에 스피드는 안붙었지만, 1루수와 2루수 사이 절묘한 방향으로 날아가며 내야를 벗어났고 2루주자 김성현은 여유있게 홈을 밟았다. 약간은 행운이 섞인 안타였다.

양팀의 한국시리즈는 3차전까지 선취점을 낸 팀이 모두 승리했다.

인천=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