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친과 검찰 송치' 구하라, SNS에 심경 고백 "힘들고 아파"

2018-11-09 23:07:2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현재 심경을 고백하는 글을 남겼다.



구하라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RYING ROOM'이라고 적힌 의미심장한 사진과 함께 "힘들고 아파"라는 짤막한 글로 현재 심경을 밝혔다.

한편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7일 구하라는 상해 혐의로, 최종범 씨는 상해와 협박, 강요, 재물손괴,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재물손괴 등 혐의로 검찰에 이번 주 내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최종범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구하라에게 보낸 동영상을 유포한 정황을 발견하지 못해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는 제외했다. 그러나 추가 수사 과정에서 경찰이 확보한 최종범 씨의 휴대 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을 한 결과 구하라 몰래 사진을 촬영한 사실이 확인돼 성폭력 처벌법 혐의도 적용하기로 했다.

경찰은 "조사 결과 구하라가 촬영에 동의하지 않은 사진이 나왔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정도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13일 오전 1시쯤 구하라와 최종범 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서로 폭행한 사건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두 사람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처음에는 쌍방폭행 사실만 알려졌지만, 같은 달 27일 구하라 측이 "최 씨가 과거 함께 찍었던 영상을 전송하며 협박했다"고 주장하며 추가 고소해 영상 유포 협박 사실도 드러났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강력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기도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