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로 인한 폐경 여성, 자연 폐경보다 불면증 2배"

2018-11-14 14:33:57

자궁이나 난소 등을 적출해 발생하는 수술 후 폐경 여성의 불면증 위험이 자연 폐경 여성의 2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신철 교수 연구팀은 한국인유전체조사사업 중 안산 코호트에 참여하고 있는 526명의 폐경 여성을 연구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폐경은 신체 노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맞이하게 되나 자궁 적출술 또는 양쪽 난소 적출술과 같이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수술을 통해 갑자기 발생할 수 있다. 대개 폐경 여성의 약 20%는 수술로 인한 폐경을 경험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이들은 자연 폐경 여성보다 더 젊은 나이에 폐경을 맞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더 큰 어려움을 호소한다. 서서히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는 자연 폐경과 달리 수술 폐경 여성들은 여성호르몬이 급격하게 감소하기 때문에 우울증, 수면 문제, 열감, 발한과 같은 갱년기 증상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
이번 연구에서도 우울증, 수면 문제를 호소하는 비율이 수술 폐경 여성에서 현저히 높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우울증 증상을 호소하는 비율은 자연 폐경 여성에서는 15% 정도였으나 수술 폐경 여성은 22%에 달했다.
또 수술 폐경 여성은 자연 폐경 여성과 비교하면 수면의 질도 낮을 뿐만 아니라 수면 시간도 더 짧았다. 특히 불면증이 있을 확률이 2.13배로 나타났다.
신 교수는 "수술 폐경 여성들은 수면 장애, 우울증과 같은 갱년기 증상을 치료받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면서 "폐경 이후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일상생활에도 지장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권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폐경'(Menopause) 11월호에 게재됐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