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보석함' 방예담, K팝스타→연습생 6년 성장 스토리 공개

2018-11-15 11:04:4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YG보석함'이 대망의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1회 일부를 선공개하며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YG엔터테인먼트는 오늘(15일) 오전 11시 공식 블로그를 비롯한 VLIVE(V앱)를 통해 'YG보석함' 1회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영상에는 2013년 '케이팝스타' 준우승을 거머쥐며 대중적 인지도를 얻었고, YG연습생 기간에도 가요계 화제의 중심이었던 방예담의 모습이 집중적으로 담겨있다.

영상 속에는 11세 방예담이 '케이팝스타'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고 YG에서 보낸 6년의 기록이 담겨있다. "예담이는 더 큰 거 같은데? 무척 작았는데"라는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의 말처럼 영상을 통해 방예담의 성장기를 확인 할 수 있다. 짧은 선공개 영상이지만 재능 많은 어린 아이에서 파워풀하고 완성된 남자로 거듭난 방예담을 보는 즐거움이 내일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특히 양 대표는 지난 2017년 월말평가 장면에서 "사람들이 예담이를 잘한다고 하는 이유는…정말 잘하니까"라는 말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방예담은 지난 12일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양 대표가 "제일 센 애들끼리 한번 붙자"라는 말과 함께 지목할 정도로 1순위 데뷔 후보다.

이어 올해 17세가 된 방예담은 'Betrayer'라는 자작곡으로 고급스러운 가창을 선보이면서 싱어송라이터로의 성장 가능성도 보여줬다. 이에 양 대표가 "이 트랙은 누가 만들었어?"라며 "이제 트랙도 찍어? 예담이가?"라고 놀라면서 영상은 마무리된다.

'YG보석함'은 빅뱅, 위너, 아이콘에 이어 YG가 4년 만에 선발하는 보이그룹 선발 경쟁 프로그램이다. "연습생 29명 중 5명 선발을 예상하고 있다"는 양 대표의 말처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기존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다르게 22년간 쌓아온 YG의 실제 음악 제작 노하우와 내부 시스템을 낱낱이 파헤쳐 이들의 탄생 과정을 여과 없이 방영할 계획이다.

'YG보석함'은 총 10화로 구성되며 내일(16일) 오후 10시 브이라이브(V앱)에 선공개한 후 밤 12시 JTBC2와 유튜브에 동시 공개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