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홍진영, 최초 '여자 미우새'로 합류…친언니와 코믹 일상 공개[SC컷]

2018-11-17 09:47:58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최초 '여자 미우새'가 등장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최초 '여자 미우새'로 국민 밧데리 '홍진영'이 합류한다.

그녀는 밥 먹는 것까지 까맣게 잊고, 방구석에서 컴퓨터 게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미우새' 아들들 못지않은 '미운 우리 딸' 포스를 물씬 풍겼다. 하지만 잠시 후 진영에게 마치 엄마처럼 찰진 잔소리를 퍼붓는 '친언니'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이 날 '홍자매' 는 양세형&양세찬 형제를 뛰어넘는 '현실 자매 케미' 로 녹화장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진영의 언니는 동생 못지않은 '흥' 을 보여주며 어떤 노래에도 화음을 척척 맞춰내 母벤져스를 감탄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MC들이 "형제끼리는 도저히 볼 수 없는 광경이다" 라고 놀랄 만큼 사이좋던 자매 사이에 '주먹(?)' 을 부르는 사건도 벌어졌다. 평화롭던 '홍자매' 의 집에서 "가만 안 둬, 못 살아 돌아가~!", "언니 때문에 물 먹었잖아!" 등 살벌한 소리가 울려 퍼진 내막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하는 흥 폭발 '홍자매' 의 좌충우돌 일상은 오는 18일 밤 9시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sj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