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축구, U-17 월드컵서 캐나다에 0-2 패배…사실상 탈락

2018-11-18 08:38:12

[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 월드컵에서 캐나다에 발목을 잡혀 2연패에 빠지면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커졌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여자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의 에스타디오차루아에서 열린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캐나다에 0-2로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개막전에서 스페인에 0-4로 완패했던 한국은 2연패를 당해 D조 네 팀 중 최하위로 밀렸다.

캐나다가 2연승으로 선두로 나선 가운데 한 경기만 치른 스페인(1승), 콜롬비아(1패)에도 뒤처져 있어 남은 콜롬비아전에서 승리하더라도 자력으로 8강에 오르기는 쉽지 않게 됐다.

한국은 22일 콜롬비아와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허정재 감독은 4-2-3-1 포메이션으로 캐나다에 맞섰다.
수비수 고민정(울산현대고)이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워 승부수를 띄웠지만 캐나다의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팽팽한 공방전을 이어가던 한국은 전반 중반 조미진(울산현대고)과 김빛나(충주예성여고)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후반 들어 캐나다의 공격 주도권을 내주며 먼저 실점했다.

캐나다는 후반 14분 하이테마가 감각적인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한국은 후반 23분에는 김민지와 충돌 과정에서 팔꿈치를 사용한 캐나다의 하이테마가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를 점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9분 라라 카신디안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면서 결국 0-2로 패했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