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근로자 평균연봉 3천475만원…'억대 연봉' 44만명

2018-11-18 17:17:10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약 3천500만원 수준이며, 6천700만원 이상이면 상위 10%에 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억대 연봉' 근로자는 44만명으로 전체 근로자의 2.9%를 차지했고, 대기업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중소기업 정규직보다 3천만원이 많았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근로자 1천519만명의 지난해 연봉을 분석한 결과 전체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3천47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3천400만원)보다 75만원(2.2%) 늘어난 것이다.



평균이 아닌 중위 연봉(고액 순서상 맨 가운데 근로자의 연봉)은 2천720만원으로, 전년(2천640만원)보다 80만원(3.0%) 증가했다.

연봉 순서대로 근로자 수를 10%씩 10개 집단으로 나눠보면 상위 10%의 최저 연봉은 6천746만원, 상위 20%는 4천901만원, 상위 30%는 3천900만원, 상위 40%는 3천236만원, 상위 50%는 2천720만원이었다.


분위별 평균 연봉은 ▲ 10분위(0∼10%) 9천620만원 ▲ 9분위(10∼20%) 5천714만원 ▲ 8분위(20∼30%) 4천365만원 ▲ 7분위(30∼40%) 3천548만원 ▲ 6분위(40∼50%) 2천967만원 ▲ 5분위(50∼60%) 2천507만원 ▲ 4분위(60∼70%) 2천140만원 ▲ 3분위(70∼80%) 1천801만원 ▲ 2분위(80∼90%) 1천416만원 ▲ 1분위(90∼100%) 656만원이었다.

2016년 대비 평균연봉 증가율의 경우 2분위가 5.3%로 가장 높았고 이어 3분위(5.0%), 4분위(3.6%) 등의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정규직 평균연봉이 6천460만원인 데 비해 중소기업 정규직은 이보다 3천만원 가까이 적은 3천595만원에 그쳤다.

다만 1년 전보다 대기업 연봉은 60만원(0.9%) 줄어든 반면 중소기업 연봉은 102만원(2.9%) 늘어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평균 임금의 비율이 지난 2016년 53.6%에서 2017년 55.6%로 높아졌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연봉 격차가 2.0%포인트 개선된 셈이다.

연봉 수준에 따른 근로자 수 분포를 보면 연봉 1억원 이상 근로자는 모두 44만명(전체의 2.9%), 8천만∼1억원 미만은 51만명(3.4%), 6천만∼8천만원 미만은 108만명(7.1%), 4천만∼6천만원 미만은 234만명(15.4%)으로 각각 집계됐다.

611만명(40.2%), 472만명(31.0%)의 근로자는 각각 '2천만∼4천만원 미만'과 '2천만원 미만' 구간에 속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과 조선·자동차산업 구조조정 등의 대내외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근로자 평균연봉이 전년 대비 늘었다"며 "특히 2·3분위 근로자 연봉이 5.0∼5.3% 오르고 중소기업 정규직 연봉이 2.9% 상승한 반면 대기업 정규직 연봉은 0.9% 줄면서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완화됐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