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포커스] 찬바람 조짐 FA 시장, '양치기 소년'팀 있을까

2018-11-18 08:48:44

2018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SK와 두산의 경기가 1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6회말 두산 양의지가 2타점 적시타를 친 후 환호하고 있다. 잠실=김경민 기자 yungmin@sportschosun.com /2018.11.12/

조짐이 심상치 않다. 과열된 '쩐의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시장이 열린다. 한국야구위원회는 17일 FA 자격을 얻은 22명의 선수 명단을 공시했다. 선수들이 19일까지 신청을 하고, 20일 승인 선수가 공시되면 21일부터 FA 선수들과 각 구단들의 협상이 가능하다.

이번 FA 시장 최대어는 두산 베어스 포수 양의지로 꼽힌다. 공-수 능력을 겸비한 리그 최고의 포수다. 벌써 지난해 강민호(삼성 라이온즈)가 기록한 4년 80억원 이상의 몸값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선수들의 몸값은 시장 원리에 따라 결정된다. 아무리 양의지라도, 영입 경쟁팀이 없으면 몸값은 치솟지 않는다. 원소속팀 두산은 양의지를 꼭 붙잡겠다는 의지를 보였는데, 그렇다고 천문학적인 돈을 쓸 분위기까지는 아니다. 이럴 때 다른 팀이 붙어줘야 하는데, 스포츠조선의 취재 결과 대부분의 팀들이 거액 지불에 대해 몸을 사리고 있다. 입장을 유보한 팀은 한화 이글스 정도. 경쟁팀이 없으면 자연스럽게 몸값도 내려간다.

양의지가 이런 상황이기에, 더 나은 조건 속에 팀을 고를 수 있는 선수는 거의 없어 보인다. 또 다른 최대어로 꼽히는 SK 와이번스 최 정도 약점이 있다. 홈런수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타율이 아쉽고, 인천SK행복드림구장 외 다른 넓은 구장에서 그만큼 홈런을 쳐낼 수 있을 지도 구단들이 의문 부호를 붙일 수 있다. 3루수가 없는 팀은 LG 트윈스, 롯데 자이언츠 정도인데 두 팀은 FA 영입 의사가 거의 없다. SK 프랜차이즈 스타 색이 너무 강한 것도 최 정의 잔류 가능성을 높인다.

나이가 많은 FA 선수들은 FA 신청 자체가 어려울 전망이다. 어떤 구단은 베테랑 선수에게 직간접적으로 FA 신청을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시장에 나가 계약을 따낼 자신이 없다면, 선수도 냉정하게 판단을 해야 한다. 미아가 될 수 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FA 상한액 제도를 도입하려 노력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의 반대로 올시즌 도입은 무산됐지만, 그 움직임 자체에 의미가 있다. 프로 구단들이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섰다고 세상에 알린 것이다. 규정상 제한은 없지만, 구단들 사이에 서로 '치킨게임'을 하지 말자는 암묵적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번 비시즌에는 FA든, 외국인 선수든 거품을 꼭 빼자는 구단들의 의지가 강한 가운데, 양치기 소년 구단이 나올 확률이 예년보다 줄어들었다. 사실 프로 구단들이 이런 공감대를 형성한 건 수년 전부터 시작됐지만, 꼭 성적에 목이 마른 1~2팀이 매년 돌아가며 FA 선수에 거액을 쏟아부어 서로간의 신뢰가 무너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그 분위기가 예년과 확실히 다르다는 게 야구 관계자들의 귀띔이다.

하지만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 선수들의 시장가가 내려가면, 없던 욕심이 생겨 영입전에 달려들 수 있고 그러다 또 몸값이 오른다.

과연, 이번 FA 시장은 어떻게 흘러갈까. 항수 십수년 간 프로야구단 운영 방향이 바뀔 수 있는 중요한 시험대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