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쏜튼 뿐이라고?' KEB하나 울린 KB '양궁 농구'

2018-11-18 18:47:49

◇KB 심성영(왼쪽 두 번째)이 1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과의 2018~2019 우리은행 여자 프로농구 경기에서 3점슛을 성공시킨 뒤 박지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WKBL

"오늘은 외곽슛 좀 터졌으면 좋겠습니다(웃음)."



18일 부천실내체육관. 부천 KEB하나은행과의 2018~2019 우리은행 여자프로농구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청주 KB 스타즈의 안덕수 감독은 이렇게 말했다.

올 시즌 우승 후보로 꼽히는 KB, 이날 전까지 4경기서 3승(1패)을 쓸어 담으며 힘을 과시했다. 그러나 박지수와 카일라 쏜튼이 중심이 된 인사이드 공격에 편중됐다는 평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슈터 강아정의 부진 속에 침체된 외곽 공격은 지난 16일 아산 우리은행 위비전에서 박지수의 파울트러블 이후 승부처를 이겨내지 못하며 85대89, 시즌 첫 패배로 연결되는 결과를 낳았다. 안 감독은 "외곽슛이 터진다면 아마 경기 과정이 좀 더 좋아질 것 같다는 기대감을 안고 경기장에 왔다"고 미소를 지었다.

KB가 전반전 보여준 흐름은 이전과 다르지 않았다. 박지수에게 집중견제가 쏠린 사이 나머지 선수들이 틈을 파고드는 공격이 계속됐다. 1, 2쿼터 합계 35득점을 하는 동안 3점슛은 단 1개(3개 시도)에 그쳤다. KEB하나은행은 33-35로 뒤지던 2쿼터 종료 직전 터진 강이슬의 3점포 등 내외곽에서 터진 고른 득점으로 KB를 압박했다.

3쿼터에 흐름이 확 바뀌었다. KB는 35-36, 1점차로 뒤진 상황에서 심성영, 염윤아, 강아정이 연속 3점포를 터뜨리며 단숨에 분위기를 바꿨다. 심성영은 3쿼터에만 3점슛 3개를 폭발시켰다. 그동안 슛 난조로 마음고생을 했던 강아정까지 3점포 릴레이에 가세했다. KB가 3쿼터에서만 적중시킨 3점슛은 6개. 한때 뛰어난 외곽 득점력으로 얻었던 '양궁 농구'라는 별명을 얻었던 . KB의 3점 공세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던 KEB는 59-74로 뒤지던 4쿼터 중반 에이스 강이슬마저 5반칙 퇴장 당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KB는 KEB하나은행에 88-77, 11점차로 이기면서 1라운드 5경기를 4승1패로 마무리 지었다. 박지수는 이날 11득점 22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지난 12일 수원 OK저축은행 읏샷전 이후 6일 만에 다시 트리플더블(공수 3개 부문 두 자릿수 기록)을 기록했다. 시즌 첫 승 뒤 삼성생명 블루밍즈에 75대92로 졌던 KEB하나은행은 2연패, 1승4패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부천=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