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사흘째 상승…한달 만에 2,100선 마감

2018-11-19 16:33:10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8.16포인트(0.39%) 오른 2,100.56에 거래를 마친 19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scape@yna.co.kr (끝)

코스피가 19일 2,100선을 되찾았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16포인트(0.39%) 오른 2,100.56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 종가가 2,100선을 넘은 것은 지난달 23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3.73포인트(0.18%) 오른 2,096.13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는 2,110선을 넘기도 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의 완화와 미국 통화정책의 속도 완화 기대감, 코오롱생명과학의 기술수출에 자극받은 제약·바이오주의 강세 등으로 코스피가 상승했다"며 "다만 정보기술(IT) 업종 약세로 상승 폭은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1천624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은 924억원, 개인은 609억원어치를 각각 팔아치웠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2.23%), LG화학(0.29%), 포스코(1.96%), 삼성물산(0.48%) 등이 오르고 삼성전자(-0.80%), SK하이닉스(-0.43%), SK텔레콤(-1.08%), 현대차(-1.46%), 신한지주(-0.82%) 등은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95포인트(1.73%) 오른 702.13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종가가 700선을 회복한 것도 지난달 23일 이후 처음이다.
지수는 전날보다 3.07포인트(0.44%) 오른 693.25로 출발한 뒤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71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84억원, 9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6.75%), 신라젠(5.72%), CJ ENM(1.01%), 포스코켐텍(0.27%), 에이치엘비(2.87%), 바이로메드(5.93%), 메디톡스(1.42%) 등이 올랐다.
시총 10위 내에서 하락한 종목은 스튜디오드래곤(-1.01%)과 펄어비스(-0.58%)뿐이다.
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